십계 (불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십계(十戒)는 불교에서 쓰는 용어로, 출가는 하였지만 아직 스님이 되지 않은 남자 수행자들이 지켜야 할 열가지 계율을 말하며, 사미(沙彌)가 지켜야 할 계율이라는 뜻에서 사미계(沙彌戒)라고도 부른다. 보살이 지키는 계율로 보살십계율(菩薩十戒律)이라고도 부른다.

내용[편집]

  1. 불살생계(不殺生戒): 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
  2. 불투도계(不偸盜戒): 훔치지 말라.
  3. 불사음계(不邪淫戒): 음행하지 말라.
  4. 불망어계(不妄語戒): 거짓말하지 말라.
  5. 불음주계(不飮酒戒): 술 마시지 말라.
  6. 부도식향만계(不塗飾香鬘戒): 향유(香油)를 바르거나 머리를 꾸미지 말라.
  7. 불가무관청계(不歌舞觀廳戒): 노래하고 춤추는 것을 보지도 듣지도 말라.
  8. 부좌고광대상계(不坐高廣大床戒): 높고 넓은 큰 평상에 앉지 말라.
  9. 불비시식계(不非時食戒): 때가 아니면 먹지 말라. 곧, 정오가 지나면 먹지 말라.
  10. 불측금은보계(不蓄金銀寶戒): 금은 보화를 지니지 말라[1]

사미니계[편집]

여성출가 아동녀인 사미니가 지켜야할 열가지 계율인 사미니십계와 거의 같으며, 기본 오계에 출가자에게 불필요한 낭비, 사치를 금하는 것을 더하여 사미니십계를 정했다.[2]

오계[편집]

오계는 재가인이 지켜야 할 다섯가지의 계로 십계와 앞 다섯 계가 같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불교용어사전”. 부다피아. 2010년 12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5월 22일에 확인함. 
  2. 金承鍾 (1983). “佛敎의 女性觀에 대한 小考”.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학술저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