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요[편집]

신화통신사

신화통신사(중국어 간체: 新华通讯社, 정체: 新華通訊社, 병음: Xīnhuá tōngxùnshè) 또는 신화사(新華社)는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에 속해있는 통신사이다. 정식 명칭은 신화통신사이지만 신화사라는 명칭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1931년 11월에 홍색중화통신사(紅色中華通訊社)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어, 1937년에 현재의 명칭으로 개칭되었다. 그 밖의 중화인민공화국의 통신사로는 중국신문사가 있다.

신화통신사의 주요 업무는 중화인민공화국의 뉴스를 해외로 보도하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 정부 요인의 발언을 독점적으로 전달할 때도 많다. 이로 인해 신화통신사를 중국 공산당의 일당 독재국가인 중화인민공화국의 국영 선전 기관이라고 비판하는 논평가나 보도 기관, 평론가도 있다.

2009년 12월 미국의 OSC는 중국의 대표적인 언론사 신화통신이 중국판 OSC로 작동하는지 여부를 세세하게 관찰한 정보보고서를 발행했다.[1]

신화망[편집]

신화통신사는 1997년 11월 온라인 뉴스포털 신화망을 설립했으며, 이 신화망은 29개 지방채널 및 해외지사로 뻗어 운영하고 있다.

신화망(중국어: 新华网, 영어: Xinhuanet)은 중국을 전세계에 전파를 목적으로 중국어(간체, 본체),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아랍어, 한국어, 일본어 등 여러 나라의 언어로 번역하여 24시간 내내 소식을 전파하고 있다. 또한 한반도의 모든 소식을 중국으로 전달하기 위해 신화망한국채널을 10월 1일에 개통[1]했다. 신화망한국채널은 한국의 정치, 외교,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중점으로 보도하고, 이 외에도 한중무역, 인문, 엔터테인먼트, 패션&뷰티, 여행, 유학 등에 관한 소식도 전달한다.

연결 고리[편집]

바깥 고리[편집]

참고자료[편집]

  1. “신화망한국채널 - 위키피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