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어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티브 어윈

스티븐 로버트 "스티브" 어윈(Stephen Robert "Steve" Irwin, 1962년 2월 22일 ~ 2006년 9월 4일)은 텔레비전 프로그램악어 사냥꾼》으로 유명한 오스트레일리아의 환경운동가, 방송인이다.[1]

생애[편집]

그는 1992년부터 케이블 텔레비전 채널 '애니멀 플래닛'을 통해 방송된 《악어 사냥꾼》에서 악어를 안고 뒹굴거나 큰 을 맨손으로 잡는 등, 대담한 행동을 일삼아 유명 인사가 되었다.[2] 그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와 함께 서식지를 잃은 악어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구호활동을 벌였다.[3]

2004년에는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주에서 자신이 운영하는 오스트레일리아 동물원악어 우리에 1살 난 아들을 안고 들어가 맨손으로 먹이를 줬다가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3]

2006년 9월 4일, 그레이트배리어리프에서 《바다에서 가장 무서운 것들》이라는 해양 다큐멘터리 수중 촬영을 하다 노랑가오리 꼬리에 있는 가시에 가슴을 찔려 44세를 일기로 사망했다.[2][4]

동년 9월 20일 열린 그의 추도식 행사에는 5천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했으며, 존 하워드 당시 호주 총리 뿐 아니라 휴 잭맨, 캐머런 디애즈, 러셀 크로, 케빈 코스트너, 저스틴 팀버레이크 등이 비디오를 통해서나 행사장에 참석해 추도사를 했다.[5] 그의 사망 뉴스는 미국 검색엔진 야후!에서 2006년 미국인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있었던 인물성 뉴스에 선정됐다.[6]

2007년 1월 1일, 그의 출생지 퀸즐랜드 주의 주정부는 그가 운영하던 오스트레일리아 동물원으로 연결되는 글래스 하우스 마운튼즈 로드(Glasshouse Mountains Road)의 이름을 스티브 어윈 웨이(Steve Irwin Way)로 바꾸었다.[7]

각주[편집]

  1. 이철재 (2016년 9월 17일). “호주 출신 '악어사냥꾼' 스티브 어윈을 지폐에 넣자…온라인 청원”. 중앙일보.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 
  2. 고한성, 2006-09-05. “<호주 `악어사냥꾼' 죽음에 애도와 충격>”. 연합뉴스.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 
  3. 김종철 (2006년 9월 5일). “[유레카] 악어의 피 / 김종철”. 한겨례.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 
  4. 이철희 (2006년 12월 18일). “2006사라진 별별별…빛과 그늘 남기고 역사가 된 사람들”. 동아일보.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 
  5. ““야생세계 사랑한 아빠처럼 될래요””. 2006년 9월 21일.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 
  6. “야후선정 뉴스인물”. 문화일보. 2006년 12월 16일.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 
  7. “<호주에 스티브 어윈 이름 딴 길 지정>”. 연합뉴스. 2007년 1월 2일. 2017년 3월 3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