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트배리어리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보초

그레이트배리어리프의 위성 사진
생태
생물 지리구 오세아니아구
생물군계 산호초
동물상 산호 400여종, 어류 1,500여종, 연체동물 4,000여종 등
지리
면적 207,000 [[km2]]
나라 오스트레일리아의 기 오스트레일리아
바다 태평양

그레이트배리어리프(Great Barrier Reef) 또는 대보초(大堡礁)는 오스트레일리아 북동부에 위치한 세계 최대의 산호초 지대이다. 이것은 오스트레일리아의 해안 지형에서 가장 두드러진 특색이다. [1]2,600 km에 걸쳐 3,000위치: 오스트레일리아의 북동 퀸즐랜드 주의 해안을 따라 발달한 산호초이다. 면적 20만 7,000km2, 길이 약 2,000km, 너비 약 500~2,000m로 세계 최대의 산호초이다. 북쪽은 파푸아뉴기니의 남안의 플라이 강 어귀까지, 남쪽은 퀸즐랜드 주의 레이디 엘리엇까지 이어져 있다. 산호초 대부분이 바다에 잠겨 있고, 일부가 바다 위로 나와 방파제와 같은 외관을 형성한다. 초호는 수심 60m 이하의 대륙붕이며, 해저는 평탄하고 동쪽으로 약간 경사져 있다. 바깥쪽은 경사가 급하여 갑자기 깊어진다.

사는 생물들: 산호 400여종, 어류 1,500여종, 연체동물 4,000여종 등 매우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고 있다. 오스의 북동 해안을 따라 발달한 산호초 이다. 면적 20만 7,000km2, 길이 약 2,000km, 너비 약 500~2,000m로 세계 최대의 산호초이다. 또한 멸종위기에 있는 초록거북, 듀공 등의 해양생물이 있어 과학적·생물학적으로도 중요한 곳이다. 기온은 온화하며, 우기와 건기가 뚜렷이 구분된다.

여러 개의 암초와 900여 개의 으로 이루어져 있다. 퀸즐랜드 주에 연한 산호해에 위치하며, 대부분이 그레이트배리어리프 해양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보호중이다. [2]

환경적 위협[편집]

기후변화[편집]

기후변화로 인해 바다의 온도가 올라가면서 대규모 백화현상을 겪고 있다. 바다의 온도가 올라가면 산호들은 작은 광합성 조류를 배출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하얗게 변하게 된다. 조류를 배충한 산호는 물의 온도가 시간안에 내려가지 않으면 몇 주 후에 죽게된다. 연구에 따르면, 지난 20년동안 산호초의 91%가 백화되어가고 있으며 지난 해에만 전체 산호초의 22%가 백화되었다고 그린피스가 주장하고 있다.[3]

관련항목[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대보초
  2. “Great Barrier Reef - UNESCO World Heritage Centre”. 《UNESCO World Heritage Centre》. 
  3. “기후변화로 하얗게 변해 죽어가는 호주의 대산호초지대”. 《그린피스》. 2018년 1월 31일에 확인함. 

좌표: 남위 18° 17′ 10″ 동경 147° 42′ 00″ / 남위 18.28611° 동경 147.70000°  / -18.28611; 147.7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