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부샤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부샤부
채식 샤부샤부

샤부샤부(일본어: しゃぶしゃぶ, shabu-shabu)는 끓는 국물에 얇게 썬 고기, 야채, 해물 등을 데쳐 양념장에 재어 먹는 일본 요리로, 일본어로써의 어원은 "살짝 살짝/찰랑 찰랑" 이라는 일본어 의태어라고 믿어진다.

기원[편집]

일설에 의하면 샤부샤부는 태국에서 몽골로 전파되어 이후 몽골에서는 투구에 물을 끓이고 즉석에서 조달한 양고기와 야채를 익혀 먹던 야전형 요리에서 생겨났고 그 후 일본에 전파되어 일본에서 현대적 요리로 정리하였다고 하며 '샤부샤부'의 명칭은 1952년 오사카의 요리점인 '스에히로(スエヒロ)'가 샤브샤브를 메뉴로 내 놓을 때 처음 명명했다. 1955년에 상표등록을 했지만, 스에히로가 상표로 등록한 것은 '샤브샤브'가 아닌 '고기 샤브샤브'로 샤브샤브라는 단어를 어느 가게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사장이 배려한 것이라고 한다. [1-1]

'스에히로'의 당시의 사장이 샤브샤브를 시작한 계기는 "여름철에 '야키니쿠'가 잘 팔리지 않기 때문"의 대책이며 현재는 겨울 음식으로 정착했다는 샤브샤브이지만 당초 의도에서 보면 여름 음식이다. [1-2]

일본의 샤브샤브는 지역별로 특징이 있다. 홋카이도에서는 문어를 사용한 '타코샤브(タコしゃぶ)'나 양고기를 사용한 '라무샤브(ラムしゃぶ)', 나고야에서는 '코칭(コ―チン)'이라는 닭의 한 품종을 사용한 '토리나베(鶏なべ)', 후쿠야마현에서는 방어를 사용한 '부리나베(鰤なべ)', 카고시마현에서는 '카고시마검은돼지(鹿児島黒豚)'를 사용한 '쿠로부타샤브(黒豚しゃぶ)'가 있다. [2]

중국에는 샤브샤브와 거의 비슷한 '훠궈(火锅)'가 있지만 이건 변형된 것으로 훠궈의 기본은 재료를 오래 끓이는 탕이기 때문에 샤브샤브의 원조라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중국에서도 80년대 이후 인기를 끌게 된 스타일의 훠궈는 고기를 데치는 스타일을 수용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영향을 받은 정도이지, 훠궈가 샤브샤브의 연장선은 아니다. '끓는 국물에 고기를 잠깐동안 삶아서 건져내어 먹는다'는 기본 스타일만 유사하며, 나머지는 모두 다르다고 보면 된다. [3-1]

한편 '토렴'이라는 한국 전통 음식 기법이 있는데 토렴은 밥이나 국수에 뜨거운 국물을 부었다가 따라내는 것을 여러 번 반복하여 데우는 것이다. 한국의 어떤 샤브샤브 식당은 토렴이라는 상호를 쓰는 곳도 있다. 이걸 샤브샤브의 원조라고 주장하거나, 타이에서 몽골로 전파되어 징기스칸이 전쟁 중 투구에 야채와 양고기를 익혀먹던 야전용 요리라는 이야기는 모두 신빙성이 없다. 몽골 기병은 항상 솥을 지참하고 다녔다. 몽골 중기병의 그림 [3-2]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