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자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회자본 혹은 사회적 자본이란 한 개인에게는 없지만 그 개인이 참여하고 있는 사회적 관계를 통하여 다른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자원을 동원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1] 사회학자인 제임스 사무엘 콜만은 사회적 관계가 합의하는 생산적인 기능에 초점을 두어 사회적 자본을 1. 거래 비용의 감소를 가져오는 신뢰 2. 정보 소통의 통로로서의 연결망 3. 개인의 기회주의적 속성을 제어하는 도덕과 규범으로 정의하고 있다.[2]

한국사회학계에 사회자본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어왔는데, 크게 보아 경제 사회학 진영과 발전사회학 진영으로 그 입장이 갈려 있다. 경제사회학 진영은 공적 불신의 제도화와 연결망 사회의 건설을 부르짖고 있고 발전사회학 진영은 유교적 국가의 선한 통치와 연고집단의 활용을 주창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입장의 차이는 경제사회학 진영은 신뢰를, 발전사회학 진영은 호혜성을 각각 사회자본의 특성으로 강조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것이다.[3]

일반적 자본과 사회자본의 구별[편집]

  1. 사회적 자본은 사회적이다. 여기서 '사회적'이라는 용어는 사회적 자본이 사회구조나 사회적관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사회구조에 참여하고 있는 행위자에게 특정적인 행위를 가능하게 한다는 점을 지칭한다. 따라서 사회적 자본의 특징은 다른 자본들과는 달리 개인이나 물리적 생산시설에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관계 내에 존재한다는 점이다.
  2. 물리적 자본은 가장 구체적으로 관찰 가능한 반면에 인적 자본에서 사회적 자본으로 갈수록 직접적인 관찰은 힘들어진다.
  3. 사회적 자본은 선별적으로 교환 가능하다. 즉 한 종류의 목적이나 행위를 촉진시켜주는 사회적 자본이 다른 목적이나 행위에는 부적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4. 사회적 자본은 도덕적 자본이다. 즉 사회적 자본은 사용하면 사용할 수록 늘어난다.[1]

참고 문헌[편집]

  1. 박찬웅. “사회적 자본, 신뢰, 시장”. 《한국사회학회 심포지움 논문집》. 
  2. 이재혁. “시민사회와 시민적 자본”. 《사회와이론》. 
  3. 최종렬. “신뢰와 호혜성의 통합의 관점에서 바라본 사회자본”. 《한국사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