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체액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체액설(四體液說, Humor theory)은 고대 그리스로마시대 의사들과 철학자들이 주장하던 인체의 구성 원리이다. 히포크라테스가 처음으로 주장했으며, 혈관계에 대한 연구가 진행된 9세기가 되기 전까지 가장 영향력있는 의학 이론이었다.

기본적으로 인간의 몸이 네 가지의 체액으로 차 있으며, 체액들 사이의 균형이 맞으면 건강한 상태라고 생각했다. 모든 병과 심신의 장애는 체액들 중 하나라도 모자라거나 넘치는데에서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네 가지 체액은 다음과 같다.

  • 혈액 (血液, blood)
  • 점액 (粘液, phlegm)
  • 황담즙 (黃膽汁, yellow bile)
  • 흑담즙 (黑膽汁, black bile)

이것은 각각 사계절과 네 가지 원소(공기, 물, 불, 흙)에 대응된다.

  • 다혈질 (多血質, sanguine temperament)
  • 점액질 (粘液質, phlegmatic temperament)
  • 담즙질 (膽汁質, choleric temperament)
  • 우울질 (憂鬱質, melancholic temper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