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cinema.png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
On a windy day, we should go to Apkujeong Dong
감독유하
각본유하, 진이정
출연하단 #캐스팅 참고
음악신해철
촬영진영호
편집김현
제작사
합동영화사
배급사합동영화사
개봉일1993년 1월 22일
시간110분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영어: On a windy day, we should go to Apkujeong Dong)는 1993년에 개봉한 대한민국영화이다.

줄거리[편집]

시인이자 8미리 영화를 습작하며 싸구려 무협소설로 생활하는 영훈(홍학표 분)은 고향 하나대와 번창하는 압구정동 사이에서 번민하는 연약한 예술가이다. 결혼 얘기를 꺼내며 부담을 주는 대학 동창 혜진(엄정화 분)과의 만남은 그런 영훈에게 권태와 속박을 줄뿐, 오히려 영훈은 압구정동이라는 매혹의 세계로 성큼 다가선다. 어느날 자신이 만드는 8미리 소형영화의 주연배우를 찾던 영훈은 사촌 여동생 영미의 소개로 혜진을 알게 되는데, 화려한 출세를 꿈꾸는 혜진은 친구 영미의 설득으로 영화에 출연하기로 한다. 한편 압구정동 문화를 취재하던 혜진은 모델을 지도하는 현재(최민수 분)의 카리스마적인 모습에서 우유부단한 영훈과는 다른 매력을 느끼고 접근하지만 자유분방한 현재에게 버림받는다. 8미리 작업을 통해 영훈은 혜진의 시큰둥한 반응에도 아랑곳 없이 그녀에 대한 영훈의 사랑은 깊어만 간다. 그러나 영훈은 모델 오디션에서 떨어진 혜진을 위로하기 위해 CF감독인 선배 박우삼에게 혜진의 출연을 간청하고, 곧 혜진은 CF스타로 부상한다. 그러면서 혜진과 박감독의 관계는 점차 깊어지고 급기야는 영훈의 아이디어를 도용한 박감독은 혜진을 주인공으로 영화를 기획한다. 혜진과 박감독의 관계를 눈치챈 영훈은 8미리 영화필름을 찢어버리고 고향 하나대로 발길을 돌린다.

캐스팅[편집]

  • 최민수 : 조현재 역
  • 엄정화 : 오혜진 역
  • 홍학표 : 장영훈 역
  • 채해지 : 민소영 역
  • 최주봉 : 탁 사장 역
  • 이광수 : 박 감독 역
  • 허준호 : 경태 역
  • 최경진 : 국영 역
  • 박상희 : 영미 역
  • 이남정 : 수정 역
  • 곽지은 : 복희 역
  • 이민선 : 화경 역
  • 이정예 : 미혜 역
  • 노석래 : 용하 역
  • 이희구 : 리포터 역
  • 이두일 : 방송국 PD 역
  • 이재림 : 구성 작가 역
  • 박동현 : 캐스팅 디렉터 역
  • 김성렬 : 사나이 1 역
  • 김충하 : 사나이 2 역
  • 이선애 : 성형외과 여자 1 역
  • 탁완미 : 성형외과 여자 2 역
  • 윤태희 : CF 행인 1 역
  • 신민주 : CF 행인 2 역
  • 송용근 : 그랜져 운전사 역
  • 정성진 : 가라오케 감독 역
  • 방선우 : 폭주족 1 역
  • 배상철 : 폭주족 2 역
  • 배병수
  • 신해철

수상[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