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가와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미일 화친 조약에서 넘어옴)
가나가와 조약 문서
가나가와 조약 문서2
시모다에 있는 매튜 C. 페리의 흉상

가나가와 조약(일본어: 神奈川条約, 영어: Convention of Kanagawa/Kanagawa Treaty) 혹은 미일화친조약(日米和親条約)이란 1854년 3월 31일 미국 해군매튜 C. 페리에도 막부 전권대신 하야시 후쿠사이와 체결한 조약이다.[1][2] 조약은 몇몇 구역 개항을 포함하였는데, 오늘날 시모다시하코다테는 이때 개항했었다. 미국 선박 안전을 보장하라는 페리 함대에 굴복한 일본이 맺은 조약이었으므로 불평등 조약일 수밖에 없었지만, 일본이 200년간 유지했던 쇄국의 문을 열게 된 계기였다.

사실 페리는 막부의 행정관들이 아닌 일본의 수장과 담판 짓겠다는 태도를 고수했지만, 당시 일본은 쇼군 도쿠가와 이에요시가 실권자였으므로, 그는 쇼군을 비롯한 대표자와 협상 맺기로 합의한다. 하지만, 가나가와 조약으로 말미암아 1860년 막부에서 내분이 일어나기도 하였으며, 천황에게 실권이 다시 집중됨에 따라 1868년 신정부의 존왕양이에 의해 막부는 도막당하게 되어 완전히 사그라든다.

미국과의 수교가 맺어지자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이 일본 열도에 본격적으로 다가서기 시작하였다.

조약이 체결된 협정 장소는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에 남아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1. [네이버 지식백과] 미일화친조약 [美日和親條約] (두산백과)
  2. 강창일,하종문 <한 권으로 보는 일본사 101 장면> 가람기획 1998.11.20 p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