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방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물방개
飼育下でのゲンゴロウ.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강: 곤충강
목: 딱정벌레목
아목: 식육아목
과: 물방개과
속: 물방개속
종: 물방개
학명
Cybister chinensis
Motschulsky, 1854


물방개 또는 선두리(문화어: 기름도치)는 한국에 서식하는 물방개과의 곤충 중 가장 큰 종이다. 한자어로는 용슬(龍蝨) 또는 지별충(地鱉蟲)이라고 한다. 과거에는 ‘선두리’만 단수(單數) 표준어였고, ‘물방개’는 방언이었지만, 이제는 ‘물방개·선두리’가 복수(複數) 표준어이다.[1]

물가에서 서식하는 진수서군곤충으로, 배의 제1-3배마디 복판이 서로 붙었고, 뒷다리 밑마디는 제1배마디와 유합하여 움직일 수 없으며, 몸길이는 약 3.5~4.5cm이다. 등딱지는 흑록색 내지 청록색이며 금색 옆줄이 있고 수컷은 광택이 있는 반면 암컷은 거칠다. 머리방패와 더듬이 등 여타 신체 구조는 황갈색을 띤다. 호흡을 위해 꽁무니를 물 밖에 내밀고 산소를 얻거나 물에 있는 산소를 얻는다. 공기 방울을 딱지날개와 등판 사이에 있는 공간 속에 저장할 수도 있다. 다리에는 털이 있으며 특히 뒷다리에 많아 뒷다리로 물 속에서 헤엄치거나 자맥질할 추진력을 얻는다. 붙들려 있으려는 습성이 있어 그물에 딸려 붙기도 하며 서로 엉겨붙어서 헤엄을 치기도 한다. 육식성으로, 민물조류는 먹지 않고 여러 수서곤충들이나 물벼룩, 소형 어류인 송사리를 잡아먹기도 한다. 천적은 대형 민물고기 등이 있으며 그에게서 도망치기 위해 머리 뒤쪽에서 악취를 띤 물질을 분비해 달아나기도 한다.

물방개의 어른벌레는 씹는 턱(저작형 구기)을 가지고 있지만, 물방개의 애벌레는 수서노린재 종류들과 비슷하지만 추가로 씹는 형태의 입(저작 흡수형 구기)을 가지고 있다. 애벌레는 송장헤엄치개처럼 사냥용 독액을 주입하므로 물리면 아프다.

2009년 6월 16일에 환경부 대한민국의 멸종위기 및 보호 야생 동·식물 신규지정 후보종으로 등록되었고,[2] 2017년 환경부에 의해 멸종위기종 2급으로 공식 지정되었다.[3]

인간과 물방개[편집]

애완동물로도 인기가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식용으로 구워먹기도 하고, 물방개 경주를 시키며 놀기도 했다. 옛 선조들에게는'쌀방개', '참방개'라 불리었다.[4] 그늘진 곳으로 모이는 성질이 있어, 이러한 물방개의 습성을 이용해 두 공간 사이의 빛을 다르게 쬠으로써 경주를 유도할 수 있다.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