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이라 가타모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samourai.png
마쓰다이라 가타모리
松平 容保
Matudaira Katamori.jpg
아이즈 접시풀
아이즈 접시풀
시대 막말 ~ 메이지 시대
출생 1836년 2월 15일
사망 1893년 12월 5일
개명 게이노스케(銈之丞, 아명) → 가타모리(容保)
신호 忠誠霊神
막부 에도 막부 교토 수호직
주군 도쿠가와 이에사다이에모치요시노부
무쓰 아이즈 번
씨족 다카스 마쓰다이라 가아이즈 마쓰다이라 가
부모 친부: 마쓰다이라 요시타쓰, 친모: 고모리씨, 양부: 마쓰다이라 가타타카
다카스 사형제(좌측부터 사다아키, 가타모리, 모치하루, 요시카쓰)

마쓰다이라 가타모리(일본어: 松平容保 (まつだいら かたもり))는 막말다이묘이다. 무쓰 아이즈 번 제9대 번주이며 교토 수호직을 역임했다.

미노 다카스 번마쓰다이라 요시타쓰(松平義建)의 6남으로 형인 도쿠가와 요시카쓰(徳川慶勝), 도쿠가와 모치하루(徳川茂栄), 남동생 마쓰다이라 사다아키(松平定敬)를 합쳐 다카스(高須) 4형제라 부른다.

약력[편집]

아이즈 번주 취임[편집]

고카 3년(1846년) 8대 아이즈 번마쓰다이라 가타타카(松平容敬)의 양자가 되고 가에이 5년(1852년)에 번주를 승계했다. 만엔 원년(1860년), 다이로 이이 나오스케(井伊直弼)가 미토 번 출신의 유랑무사에게 암살당했다는 이유로 미토 번을 토벌하려는 막부에 반대하였다. 분큐 2년(1862년), 장군후견인 히토쓰바시 요시노부, 후쿠이 번마쓰다이라 요시나가의 추천을 받아 교토 수호직에 임명되었다. 감기로 자주 앓아누웠을 만큼 병약체질이었던 가타모리는 가신들의 반대로 처음에는 이를 고사하였으나 요시나가의 강권에 못 이겨 중임을 떠맡게 된다.

교토 수호직[편집]

교토 수호직 자격으로 상경한 다카모리는 고메이 천황을 배알하고 존황양이파와 대화를 통한 조정을 시도하는 방침으로 교토를 다스렸다. 이러한 행동에 대해 도쿠가와 요시노부 등은 기가 막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그러다가 아시카가 목상효수사건[1] 을 계기로 정책을 180도 전환, 공무합체파 및 존황양이파를 적대하게 된다. 이후 로시구미(浪士組: 신센구미의 전신)를 조직하여 쇼군 이에모치 경호와 교토의 치안유지를 맡겼으며 금문의 변[2] 을 일으킨 조슈 번에 대항하였다.

게이오 2년(1866년)에 고메이 천황이 사망한 후, 수호직 사퇴를 몇번이나 신청했으나 막부, 교토 조정 양측 모두 인정하지 않았고 조정의 명령에 따라 교토에 남아있게 된다. 게이오 3년(1867년) 15대 쇼군인 도쿠가와 요시노부대정봉환으로 에도 막부가 소멸하고 교토 수호직도 폐지된다.

아이즈 전쟁[편집]

도바 후시미 전투에서 메이지 정부군에게 패배하고 아이즈 번으로 돌아오게 된다. 아이즈 번에서는 항전파와 항복파가 대립하였지만, 가신 대부분이 무장 항전을 지지하였다. 양자 마쓰다이라 노부노리(松平喜徳)[3] 에게 가문을 물려주고 근신하였지만, 가타모리를 막부파의 중진으로 여긴 메이지 정부군의 침략을 받고 항복하게 된다.

메이지 시대[편집]

항복한 후 돗토리 번의 감시 하에 도쿄에서 칩거하게 되지만, 맏아들 가타하루의 가문 승계를 인정받아 화족이 될 수 있었다. 다카모리는 곧 칩거에서 풀려나 메이지 13년(1880년)에는 닛코 동조궁의 궁사(宮司)가 되고, 종삼위를 서임받았다. 메이지 26년(1893년) 12월 5일 도쿄 메구로의 자택에서 폐렴으로 사망하였다. 향년59세. 죽기 전날 메이지 천황에게서 우유를 하사받았다.

가타모리는 고메이 천황에게 받은 서한을 소중하게 여겨 죽을 때까지 손에서 놓지 않았고, 막부말, 메이지 유신 시대에 대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한다. 천황의 친필서한에는 교토 수호직 임무를 격려하는 부분이 있어 천황이 얼마나 그를 신뢰하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것은 가타모리를 역적으로 정의한 사쓰마, 조슈 중심의 역사관에서는 존재 자체를 인정할 수 없는 매우 불리한 사료였다. 그 내용을 알고 경악한 야마가타 아리토모(山縣有朋)는 2만 엔[4]으로 모금하려 했지만 거절당했다.

묘소는 후쿠시마 현 아이즈와카마쓰 시 마쓰다이라 가 신사 및 도쿄 도 신주쿠 구 쇼주인.

쇼와 시대[편집]

1928년(쇼와 3년)에 다이쇼 천황의 차남 지치부노미야 야스히토 친왕과 마쓰다이라 세쓰코[5] 의 혼례가 거행되었다. 이 혼인은 역적의 오명을 썼던 아이즈 번의 명예가 회복된 것을 의미한다. 특히 1928년은 메이지 유신 60주년이기도 했지만, 신센구미 시말기, 히라오 미치오의 「신센구미사녹」이 간행되어 역적으로 여겨졌던 신센구미가 대중 매체에도 재평가되는 전환이 된 해였다.

가계[편집]

형제
의자매
정실
  • 사토히메 (마쓰다이라 가타타카의 5녀) - 14세에 가타모리와 혼인했지만, 19세에 사망했다
자녀
양자

각주[편집]

  1. 무로마치 막부의 쇼군 3명(1대 아시카가 다카우지, 2대 아시카가 요시아키라, 3대 아시카가 요시미쓰)의 목상을 훼손하고 그 목을 강에 버린 사건을 말한다.
  2. 1864년 조슈 번이 고메이 천황을 탈취하기 위해 궁중을 습격한 사건이다.
  3. 도쿠가와 나리아키의 17남으로 후에 모리야마 번주가 되었다.
  4. 현재의 화폐 가치로 환산하면 수억 엔 이상의 가치가 된다
  5. 가타모리의 손녀. 외교관으로 유명한 가타모리의 6남 쓰네오의 장녀이다.
전임
마쓰다이라 가타타카
제9대 아이즈 마쓰다이라 가문 당주
1852년 ~ 1868년
후임
마쓰다이라 노부노리
전임
마쓰다이라 가타타카
제9대 아이즈 번 번주 (아이즈 마쓰다이라 가문)
1852년 ~ 1868년
후임
마쓰다이라 노부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