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컵 2005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그컵 2005(League Cup 2005, 삼성 하우젠컵 2005)는 리그컵의 13번째 대회이며 2번째 삼성 하우젠컵 대회이다. 13개 K리그팀이 각 팀별로 한 번씩 대전하는 단일리그 형식으로 총 12라운드를 치른 후 가장 높은 승점을 얻은 팀이 우승하는 방식이었다. 이 대회에서 수원이 12경기를 통해 승점 25점을 얻어 23점에 그친 울산을 제치고 우승하자 많은 축구 전문가와 팬들은 수원이 단행한 공격적인 선수영입의 효과에 큰 관심을 보이며 수원을 다가오는 정규리그 우승 후보로 꼽는데 주저하지 않았다.[1]

우승 팀 : 수원 삼성 블루윙즈
득점왕 : 산드로 (대구/7골)
도움상 : 세자르 (전북/5도움)

순위[편집]

순위 경기수 승점
1 수원 삼성 블루윙즈 12 7 4 1 20 11 9 25
2 울산 현대 호랑이 12 6 5 1 17 11 6 23
3 포항 스틸러스 12 4 8 0 13 9 4 20
4 부천 SK 12 5 3 4 14 13 1 18
5 FC 서울 12 5 2 5 18 18 0 17
6 인천 유나이티드 12 4 3 5 9 10 -1 15
7 대구 FC 12 4 3 5 16 18 -2 15
8 성남 일화 천마 12 3 5 4 9 9 0 14
9 전남 드래곤즈 12 3 5 4 11 12 -1 14
10 대전 시티즌 12 3 4 5 9 11 -2 13
11 광주 상무 불사조 12 3 3 6 7 13 -6 12
12 전북 현대 모터스 12 2 5 5 12 14 -2 11
13 부산 아이파크 12 2 4 6 8 14 -6 10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1. K리그 히스토리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