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총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독일의 수상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독일의 정치
Coat of arms of Germany.svg
독일의 대외 관계
v  d  e  h

독일의 총리(독일어: Kanzler der Deutschland 칸츨러 데어 도이칠란트[*])는 독일정부수반이다. "수상(칸츨러)"이라는 말은 중세 초기 부터 "재상"이라는 의미로 사용되었으며, 그 어원은 라틴어 칸켈라리우스(cancellarius)이다.

독일 독일의 연방총리
Bundeskanzler(in) der Bundesrepublik Deutschland
Bundesadler Bundesorgane.svg
독일 연방총리 문장
현직:
앙겔라 메르켈

 2005년 11월 22일 취임
호칭 각하
관저 독일의 총리실
지명자 독일의 의회
임명자 독일의 대통령
임기 하원 의회 과반 이상 장악
부관 독일의 부총리
봉급 €220,000
웹사이트 bundeskanzlerin.de

독일어에는 현재 연방총리를 뜻하는 칸츨러(Bundeskanzler) 이외에 "총리"에 해당하는 표현이 여럿 있는데, 프레미어미니스터(Premierminister)와 미니스터프레지덴트(Ministerpräsident)가 그것이다. 전자는 외국의 정부수반(e.g. 영국 총리 등)을 가리킬 때 사용되고, 후자는 독일의 주정부 수반들인 주총리들(e.g. 프로이센 총리 등)을 가리킬 때 사용된다. 과거엔 수상이라는 표현을 많이 썼으나, 현재는 총리라고 부른다.[1]

오늘날과 같은 근대적인 총리 제도는 1867년 북독일 연방 연방총리(Bundeskanzler)로 오토 폰 비스마르크가 취임한 것이 그 시초이다. 1871년 독일의 통일로 북독일 연방이 독일 제국으로 화함으로써 연방총리는 제국총리(Reichskanzler)가 되었고, 제국이 멸망한 뒤 바이마르 공화국에서도 Reichskanzler라는 이름으로 존속되었다. 나치 독일에서는 대통령직과 총리직을 하나로 통폐합, 총통 겸 총리직을 만들어 아돌프 히틀러가 거기 취임하였다. 히틀러가 자살한 뒤 대통령과 총리는 다시 분리되었고, 독일연방공화국 성립 이후로는 독일의 연방총리(Bundeskanzler)으로 명칭이 변경되어 그 시초인 북독일 연방 재상과 표현이 같아졌다.

현임 연방총리는 앙겔라 메르켈이다. 메르켈은 최초의 여성 총리로서, 그녀의 취임으로 인해 여총리(Kanzlerin 칸츨러린[*])라는 말이 새로 생겨났다. "칸츨러린"이라는 표현은 "칸츨러"의 여성형 명사이지만 메르켈 취임 전에는 단 한 번도 공식 직함으로 사용된 적이 없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