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소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Wolfsschanze, Gierloz, Poland 2.jpg

늑대소굴(독일어: Wolfschanze 볼프샨체[*])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아돌프 히틀러의 개인 동부전선 지휘본부이다. 독일 및 점령지 전역에 산재해 있던 22개소의 총통본부 중 한 곳으로, 1941년 바르바로사 작전이 시작되면서 건설되었다. 1944년 히틀러 암살 미수 사건 당시 클라우스 폰 슈타우펜베르크 대령이 히틀러를 폭탄으로 암살하려 시도한 곳이 이곳이다. 전쟁 당시에는 동프로이센령에 소재했으며, 독일이 동프로이센에 대한 영유를 상실 및 포기함에 따라 현재는 폴란드 땅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