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경기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일성경기장
North Korea-Pyongyang-Kim Il-Sung Stadium-02.jpg
소재지 평양직할시 중구역 모란봉
좌표 북위 39° 2′ 37.4″ 동경 125° 45′ 27.7″ / 북위 39.043722° 동경 125.757694° / 39.043722; 125.757694
건설 기간 4년 8개월 13일
개장 1926년 9월 24일[1]
확장 1969년, 1982년
소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표면 인조잔디
건설 비용 5,325억 원
설계 김일성 조선 노동자 단체
도급 회사 김일성 조선 노동자 회사
사용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축구 국가대표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평양시체육단
수용인원 70,000명

김일성경기장(金日成競技場)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 있는 다목적경기장이다. 수용 인원은 약 7만 명이다. 1926년 평양부청 주도로 건설되었으며, 초기 기림리공설운동장(箕林里公設運動場)으로 불렸다. 일제 시대 전조선축구대회 (관서체육회), 경평전을 비롯한 각종 스포츠 행사가 열렸다.

1969년 증축을 하였으며, 이때부터 모란봉경기장(牡丹峰競技場)으로 불렸지만, 1982년 4월 다시 한번 개축을 하면서 김일성 주석의 70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명칭도 개명되었다. 국제 축구 경기 때 일방적인 홈 경기장의 특성, 인조 잔디의 특성으로 인해 원정 팀의 무덤으로 불리는 곳이다. 육상 트랙이 있는 경기장이고, 의자도 떼어낼 수 있다.

대한민국과의 관계[편집]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2008년 3월 26일에 열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2010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원정 경기, 2008년 9월 10일에 열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2010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원정 경기를 평양에 위치한 김일성경기장 대신 중화인민공화국 상하이에 위치한 훙커우 축구장에서 치렀다. 이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대한민국의 국기 게양과 대한민국의 국가 연주를 거부한 것이 문제가 되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2017년 4월 3일부터 4월 11일까지 평양에서 열린 2018년 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B조 경기를 이 곳에서 치렀다. 대한민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인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홍콩,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경기를 치렀으며 예선 B조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2018년 AFC 여자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했다.

사진[편집]

관련 항목[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평양부운동장 명일부터 개장”. 동아일보. 1926년 9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