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테 트리콜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그랑블루 (축구)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빅버드 N석에서 응원하는 프렌테 트리콜로.
프렌테 트리콜로의 대규모 퍼포먼스.

프렌테 트리콜로(Frente Tricolor, 청백적 전선)는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지지자 연대(서포터즈 연합, Supporters Union), 혹은 그 구성원들을 지칭한다

초창기엔 그랑블루(Grand Bleu)라는 이름을 사용하였는데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팀의 색상인 파랑과 연관되어 짙푸른 바다를 가리키는 불어 단어로서, 수원 선수들과 지지자들이 경기장을 파랗게 물들이는 이미지가 푸른 바다와 비슷하다고 하여 1999년에 채택된 이름이다. 뤼크 베송의 영화 제목 그랑블루[1]로부터 유래하였다.

1995년 12월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창단하며 그 당시 K리그를 즐긴 동호회 하이텔 축구 동호회 회원들의 주도로 하이텔 사이버 윙즈 팬 클럽이 만들어지게 되었다. 이때 하이텔 축구 동호회의 다수 회원들이 사이버 윙즈로 이동하여 공식적인 프로 축구팀 팬 클럽이 만들어지게 되었다. 1997년 팬 클럽이 '서포터즈'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지금의 그랑블루가 되었다. 한때 그랑블루 홈페이지의 온라인 가입자 수는 약 3만 여 명으로 추산되기도 했다. 현재는 타팀 팬이 다수 유입되어 물의가 다수 빚어졌던 페이지는 사라지고 응원가와 공지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신설되었다.(바깥고리 참고) 그랑블루의 구성원은 대부분 수원이나 제주도를 연고로 하는 인원도 상당하여 제주지부를 두고있다.

그랑블루는 2001년 수원월드컵경기장이 완공됨에 따라 수원종합운동장으로부터 그 응원의 장을 옮겨 수원월드컵경기장 멤버는 서쪽 관중석(W석)이나 동쪽 관중석(E석)에서 응원하기도 한다. 그랑블루는 '응원하는 그 모두'라는 모토 아래 퍼포먼스를 하고 있으며, 수원 선수들에게 힘응원을 하려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폭력행위가 심각해 경기지방경찰청으로부터 경고조치를 받았으며 타팀축구팬으로부터 개랑이라는 욕을 듣게한 장본인이다. 2011년 afc챔피언스리그 4강1차전에서 관중이 난입해 알사드선수를 폭행을 했으며

논란[편집]

프렌테 트리콜로는 축구계 테러단체이다. 자기팀선수인 이정수한테 맥주캔들 던져 팀을 떠나게 만들었으며 2011년 acl에서는 알사드선수를 폭행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본래 발음은 '그랑 블뢰'이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