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교육헌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국민교육헌장(國民敎育憲章)은 박종홍·안호상·이인기·유형진 등 기초위원 26명과 심사위원 48명이 초안을 작성하고 1968년 11월 26일 국회 만장일치의 동의에 따라 박정희대한민국 대통령12월 5일 발표한, 당대 대한민국 교육의 지표를 담은 헌장이다. 이후 각 학교 교과서의 첫머리에 인쇄되는 등 새마을 운동과 함께 20여 년간 적극적으로 보급되었으나, 1994년에 사실상 폐기되었다.

배경[편집]

해방후 대한민국의 교육에 대한 가장 많이 지적되는 것이 이념, 목적, 철학, 방향이 없다는 것이었다. 사실상 대한민국의 교육은 나아가야 할 교육이념의 정립 없이 어느 나라에서나 적용될 수 있는 보편적인 교육만 실시하였다. 대한민국교육은 대한민국 국민에 맞는 구체적인 교육이념의 전개 없이 변화와 개혁만을 추구한 나머지 '변화의 주인'이 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민국 정부는 이와 같은 문제의식에 대한 대응책으로서 1968년 12월 5일 〈국민교육헌장〉을 제정·선포하였다.[1]

본문[편집]

국민교육헌장 전문(全文)

우리는 민족 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 조상의 빛난 얼을 오늘에 되살려, 안으로 자주독립의 자세를 확립하고, 밖으로 인류 공영에 이바지할 때다. 이에, 우리의 나아갈 바를 밝혀 교육의 지표로 삼는다.

성실한 마음과 튼튼한 몸으로, 학문과 기술을 배우고 익히며, 타고난 저마다의 소질을 계발하고, 우리의 처지를 약진의 발판으로 삼아, 창조의 힘과 개척의 정신을 기른다. 공익과 질서를 앞세우며 능률과 실질을 숭상하고, 경애와 신의에 뿌리박은 상부상조의 전통을 이어받아, 명랑하고 따뜻한 협동 정신을 북돋운다. 우리의 창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나라가 발전하며, 나라의 융성이 나의 발전의 근본임을 깨달아, 자유와 권리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를 다하며, 스스로 국가 건설에 참여하고 봉사하는 국민 정신을 드높인다.

반공 민주 정신에 투철한 애국 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며, 자유 세계의 이상을 실현하는 기반이다. 길이 후손에 물려줄 영광된 통일 조국의 앞날을 내다보며, 신념과 긍지를 지닌 근면한 국민으로서, 민족의 슬기를 모아 줄기찬 노력으로, 새 역사를 창조하자.




1968. 12. 5.

, 대통령 박정희

논란과 위상[편집]

각급 학교에서 모든 학생들에게 암기할 것을 강요하기도 하였고, 암기하지 못하는 학생에게는 체벌이 가해지기도 했다. 일부 학교에서는 국민교육헌장 암송대회를 열기도 했다. 유신체제 하에서는 매년 12월 5일 기념행사를 치렀으나 1994년부터 기념행사가 폐지되었으며, 교과서에서도 삭제되었다. 정부 공식 법정 기념일로 지내오던 국민교육헌장 선포기념일도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폐지되었다.

국민교육헌장은 일본의 메이지 천황시대에 제정한 군국주의적, 국수주의적인 교육칙어와 이념이 매우 유사하다는 주장이 있다. [2]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 세력들은 국민교육헌장의 가치는 "국회를 통과한 글, 민족주체성 확립이 핵심"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3]

국민교육헌장의 내용이 집단주의적 가치를 담고 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 1978년에는 국민교육헌장을 비판한 "우리의 교육지표" 사건이 있었는데, 대학교수 11명이 해직되고 일부가 긴급조치 9호 위반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국민교육헌장상의 교육이념,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국민교육헌장 비판’이 ‘정권 비방’ 둔갑 : 사회일반 : 사회 : 뉴스 : 한겨레
  3. 《월간조선》, 2006년 4월 19일자

참고문헌 및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