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향곡 6번 (베토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Almanach der Musikgesellschaft" 초상화에 그려진 "전원 교향곡을 작곡하고 있는 베토벤" (1834年、취리히

루트비히 판 베토벤교향곡 6번 바 장조 (작품 번호 68)은 흔히 《전원》(독일어: Pastorale)으로 알려져 있다. ‘전원 생활의 추억’이라는 제목의 공연을 위한 곡으로 위촉받아서 1807년 여름부터 1808년 여름에 걸쳐 작곡되었다.

표제의 대해[편집]

하일리겐슈타트의 베토벤상(,하일리겐슈타트

작곡시기[편집]

베토벤의 교향곡 제6번의 스케치

초연[편집]

오스트리아 제국의 수도 (Wien) 시내의 빈 강 곁에 있는 테아터 안 데어 빈(Theater an der Wien) 극장에서의 1808년 12월 22일 저녁 '아카데미(Akademie. 당시에는 연주회를 Akademie라 했음)에서 베토벤이 자신의 세계 음악사상 불후의 작곡인 몇 가지 새 작품들을 모두 자신의 지휘로 선 보일 때에 이 작품도 함께 초연됐다.
음악 연주회 역사상으로도 손꼽을 유명한 이 "아카데미"는, 현대에는 상상할 수 없을 길다란 기록적인 연주시간(4 시간 이상)을 잡아 먹었다:

  1. 교향곡 6번 바 장조 "전원" Op. 68
  2. 아리아: 아, 페르피도(Ah, perfido), Op. 65
  3. 장엄미사곡 다장조, Op. 123 중 Gloria 악장 Sanctus 악장과 Benedictus 악장
  4. 피아노 협주곡 4번 사장조 Op. 58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 겸 지휘)
  5. 휴식 (Intermission)
  6. 교향곡 5번 다단조 Op 67
  7. 독주 피아노 즉흥곡 (베토벤이 직접 연주한다.)
  8. 합창환상곡 다단조 Op. 80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 겸 지휘)

악장 구성[편집]

  • I. Erwachen heiterer Empfindungen bei der Ankunft auf dem Lande (시골에 도착하니 깨어나는 유쾌한 기분). Allegro ma non troppo
  • II. Szene am Bach (개울가의 정경). Andante molto mosso
  • III. Lustiges Zusammensein der Landleute (농부들과 유쾌하게 함께함). Allegro attacca
  • IV. Gewitter, Sturm (폭풍). Allegro attacca
  • V. Hirtengesang. Frohe und dankbare Gefühle nach dem Sturm (농부들의 노래. 폭풍 후의 기쁘고 감사한 분위기). Allegret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