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토 맨션 행방불명 살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고토 맨션 행방불명 살인 사건(일본어: 江東マンション神隠し殺人事件 こうとうマンションかみかくしさつじんじけん[*])은 2008년 4월 18일 일본 도쿄도 고토구에 위치한 맨션에서 여성이 행방불명 되었다가, 후에 살해되어 유기된 사체가 발각된 사건이다.

사건 개요[편집]

2008년 4월 18일 밤, 회사원이었던 여성(당시 23세 이하, 피해자 여성)이 도쿄 도 고토 구 시오미(潮見) 2번가의 자택 맨션에서 돌연 사라져 친족으로부터 실종 신고가 들어왔다. 맨 윗층의 여성의 집의 현관에서 소량의 혈흔이 남아 있던 점과, 맨션의 방범 카메라에 여성이 외출하는 모습이 남아 있지 않았던 점에서 미루어〈실종 사건〉으로 각종 대중 매체에서 톱 뉴스로 보도되었다. 또한, 해당 시각에 맨션의 1/3이 빈 방이었고 피해자 여성의 양 이웃집 또한 빈 방이었다.

경시청은 해당 맨션 주민 전원에게 사정 청취와 임의 지문 채취, 가택 수사를 실시하였다. 사건 발생으로부터 약 1개월 후인 5월 25일, 피해자 여성의 집에서 두 집 옆의 이웃집에 사는 파견 사원 남성(당시 33세 이하, 가해자 남성)을 주거 침입 용의로 체포하였다. 이후의 수사로 가해자 남성은 사체 손괴유기 혐의로 다시 체포되었고(6월 13일) 살인 혐의로 다시금 체포되었다.(6월 25일)

체포 이후 가해자 남성의 진술에 따라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게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