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월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계월향(桂月香, 생년 미상 ~ 1592년)은 조선시대평양명기이다. 흔히 평양의 논개라고 알려져 있다.

당시 평안도 병마절도사 김경서의 애첩으로, 임진왜란에 왜장 고니시 유키나가의 부장에게 몸을 더럽히게 되자, 적장을 속여 김경서로 하여금 적장의 목을 베게 한 후 자결하였다. 적장에 관해서는 소서비(小西飛)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일본측 기록에는 소서비 즉 나이토 조안1626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임종했다.

계월향을 연기한 배우[편집]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