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IS-T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IRIS-T
IRIS-T air-to-air-missile.jpg
종류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
국가 독일 독일
역사
사용년도 2005년 12월
사용국가 사용국가 참조
가격 400,000€
제원
중량 87.4 kg
길이 2936 mm
지름 127 mm

사거리 ~25km
탄두 고폭파편탄두
기폭장치 충격신관
능동레이더근접신관

날개폭 447 mm
엔진 고체연료로켓
발사플랫폼 국가별

IRIS-T는 독일이 주도적으로 개발한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이다. Luftwaffe는 2005년 12월 5일 최초로 미사일을 인도했다. 사이드와인더 미사일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되었으며, 사이드와인더를 장착할 수 있는 어떤 비행기도 IRIS-T 미사일을 사용할 수 있다.

역사[편집]

1980년대에 나토는 미국과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미국은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개발하고, 영국과 독일은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개발하여 사이드와인더 미사일을 대체한다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암람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개발했으며, 독일과 영국은 ASRAAM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개발했다.

1990년에 독일이 통일되었다. 통일독일은 동독의 미그-29 전투기에 장착되어 있던 빔펠 R-73(AA-11 아처)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대량으로 보유하게 되었다. 성능을 시험해 보니, 알려진 것보다 훨씬 뛰어났다. 특히, 사이드와인더 보다 훨씬 기동성이 좋으며, 시커의 추적 능력이 뛰어났다.

이러한 결과로, 독일은 영국이 책임이 있는 아스람의 외형 설계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 특히 추력편향(thrust vectoring)은 근접전의 고도의 기동에서 매우 필요한 것이었는데, 아스람에는 없었고 아처에는 이 기능이 있었다. 그러나 영국과 독일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결국 1990년에, 영국은 다른 시커와 아스람 개량형 개발을 모색하고 있는 도중에, 독일은 아스람에서 철수한다.

1990년대 후반에, 미국도 사이드와인더에 대해 비슷한 문제제기를 하였으며, 더욱더 고기동성을 확보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적외선 기만기에 대한 대응능력도 높일 것을 요구했다. 이 프로그램을 AIM-9X라고 한다.

성능[편집]

IRIS-T는 높은 ECM 대항능력, 목표물 식별능력, 플래어 극복능력, 고도의 근접전 능력 (60 g, 60°/s)을 갖고 있다. 사이드와인더 AIM-9L 미사일 보다 5 ~ 8배 더 사거리가 긴 해드온 발사능력을 갖고 있으며, 미사일을 발사한 전투기가 목표물을 가린 경우에도 잘 요격할 수 있다.

합작개발[편집]

1995년에 독일은 IRIS-T 개발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그리스, 이탈리아, 스웨덴, 노르웨이, 캐나다가 개발에 참여했다. 캐나다는 나중에 탈퇴했다. 2003년에 스페인이 획득을 위한 파트너로 참여했다.

갤러리[편집]

사용국가[편집]

더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