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미디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엠넷미디어(주)
Mnet Media Corp.
그림칸 Music Makes One Mnet Logo.png
형태 주식회사, 대기업, 벤처기업, 외부감사법인
산업 분야 서비스, 도매, 소매, 제조, 출판
창립 1994년 6월 29일
이전 회사 메디오피아
이후 회사 씨제이이앤엠 주식회사
해체 2011년 3월 2일
시장 정보 코스닥: 056200
상장일 2002년 1월 29일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06 씨제이이앤엠센터 6-7층
사업 지역 대한민국 대한민국 및 해외
핵심 인물 박광원 (대표이사)
사업 내용 음악 및 기타 오디오물 출판업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 정보제공업
매니저업
위성 및 기타 방송업
방송프로그램제작,공급
방송시설 공사업(SI)
유,무료회원 운영 및 광고
반도체 및 통신기기의 도, 소매업
소프트웨어 및 통신기기의 제조, 판매
제품 Mnet
자본금 24,219,507,000원 (2010.3.31 기준)
매출액 128,772,807,476원(2009.1.1~12.31 기준)
30,543,383,536원 (2010.1.1~3.31 기준)
영업이익 3,986,559,104원(2009.1.1~12.31 기준)
1,230,438,175원 (2010.1.1~3.31 기준)
순이익 837,324,554원(2009.1.1~12.31 기준)
818,963,416원(2010.1.1~3.31 기준)
자산 총액 156,542,135,298원 (2010.3.31 기준)
주요 주주 씨제이(주) (49.31%)
㈜포이보스 (7.96%)
(2010.3.31 기준)
모기업 씨제이(주)
자회사 매경휴스닥㈜
코어콘텐츠미디어㈜
종업원 임원 9명
직원 268명
(2010.3.31 기준)
웹사이트 http://www.mnet.com

엠넷미디어(주)(영어: Mnet Media Corp., 엠넷미디어 주식회사)는 음악 유통, 디지털 미디어, 방송 등의 사업을 진행한 대한민국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1993년 5월 개인사업자인 메디오피아로 설립되었다. 1994년 6월 29일 법인전환하며 기존 메디오피아를 폐업처리하였고, 통신기기 제조 및 판매를 목적으로 한 ㈜메디오피아테크날리지를 신규 설립하였다. 2002년 1월 29일 코스닥 상장하여 매매를 개시하였으며, 2004년 8월 매경휴스닥㈜을 자회사로 편입하였다. 2006년 7월 최대주주가 ㈜포이보스에서 씨제이(주)로 변경되며 기업집단 씨제이의 계열사로 편입되었다. 이후 씨제이미디어 주식회사로부터 엔터테인먼트 부분을 양수받으며 상호명을 엠넷미디어㈜로 변경하였다. 또한 같은 해 9월 30일 연예기획사인 지엠기획㈜, 맥스MP3 운영사인 ㈜에이디이천엔터테인먼트를 흡수합병하였으며, 12월에는 소프트웨어 제작 기업 메디오피아테크를 매각하였다. 2007년 1월 9일 종속회사 코어콘텐츠미디어㈜를 설립하며 연예기획부문을 이괄하였으며, 5월 31일 음악 유통 및 방송 사업을 영위하던 씨제이뮤직㈜을 흡수합병하였다. 2009년 방송시설 공사(SI)를 신규 사업 내용으로 추가하였다.

2011년 3월 1일 기업집단 씨제이의 미디어 계열 4개사와 함께 씨제이이앤엠 주식회사에 피흡수합병 되어 3월 2일 폐업하였다.

사업 영역[편집]

  • 음악사업 : 연예 매니지먼트 - 음반 기획, 제작 및 콘서트 등
  • 방송사업 : 방송 프로그램 제작 및 공급, 케이블 음악 전문 채널 Mnet, KMTV 운영
  • 온라인 음악 컨텐츠 : 엠넷닷컴 운영 - 음원 판매등의 컨텐츠 운영
  • ASP 사업 : 네이버, LGT 휴대폰 음악 컨텐츠 제공 등
  • 음악 사업 : 음반 기획, 제작, 판매
  • MD 사업 : 비츠 바이 닥터 드레 제품 정식 수입 및 판매

방송 프로그램[편집]

MnetKM을 비롯한 CJ E&M 채널들의 방송이 교차편성 되고 있다.

나이트클럽 인수 논란[편집]

2007년 5월 11일 대표이사 박광원은 서울특별시 신사동에 위치한 한 호텔 내 나이트클럽의 지분 10%를 10억여원에 들여 인수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박경수 홍보팀장은 방송 콘텐츠 제작, 신인 발굴 등의 목적으로 지분 인수에 참여하는 것이며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1] 그러나 대기업이 향락사업에 투자한다는 논란이 일자 2007년 6월 28일 계획을 철회했다.[2]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임희윤. "엠넷미디어 나이트클럽 지분참여 빈축", 《헤럴드경제》, 2007-05-15 14:08 작성.
  2. 김지산. "엠넷미디어 "나이트클럽 투자 안해요"", 《머니투데이》, 2007.06.28 11:08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