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자 합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플라자 합의(Plaza Agreement 또는 Plaza Accord)란 1985년 9월 22일 미국 뉴욕에 있는 플라자 호텔에서 G5 경제선진국(프랑스, 서독, 일본, 미국, 영국) 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들의 모임에서 발표된 환율에 관한 합의를 가리킨다.

경과[편집]

당시 미국은 대외 무역수지 불균형과 안으로는 재정적자[1]에 시달리고 있었다. 일본 자동차에 의해 일자리를 잃은 미국 노동자들이 일본 차량을 부수며 시위를 하기도 하였다. 이것이 레이건 정부의 유명한 ‘쌍둥이 적자’이다. 그리하여 경제선진국들에 도움을 요청하여 성립한 합의가 플라자 합의이다. 합의에서는 미국 달러화의 가치를 내리고 일본 엔화와 독일 마르크화 가치를 높이는 정책이 채택되었다.[2] 발표일 다음날에 달러화 환율은 1달러에 235엔에서 약 20엔이 하락하였다. 1년 후에는 달러의 가치가 거의 반이나 떨어져 120엔 대에 거래가 이루어지는 상태까지 되었다.

합의의 배경[편집]

1980년대 초 미국은 인플레이션의 억제를 목적으로 한 엄격한 금융 긴축 정책이 행하여졌다. 금리는 두 자리에 달하였고 세계의 자금은 미국으로 집중되었다. 그 결과 달러 시장은 호황으로 이어져 수출 감소와 수입 증대를 상계할 수 있었다. 고금리에 의한 민간 투자 억제와 수요·공급 균형이 개선되어 인플레이션 탈출도 성공하였다. 결과적으로 막대했던 무역 적자가 줄어들게 되었다.

그 후에 인플레이션이 진정됨에 따라 금융 완화가 진행되었다. 경기 회복으로 무역 적자가 증대되었다. 금리 하락에 의하여 무역 적자를 기록하던 미국의 달러는 매력을 잃고 그와 함께 달러시장은 점차 불안정화의 길로 들어선다. 요컨대 1970년대 말기와 같은 달러 위기의 재발을 두려워한 선진국이 협조적 달러 안정화 내지 하락의 실시를 꾀했던 까닭에 이 합의가 이루어졌다.

영향[편집]

이 합의로써 일본에서는 급속한 엔고 현상이 진행되어 엔고에 의한 불황의 발생이 우려되어 저금리 정책의 시행이 계속되었다. 이 저금리 정책이 부동산이나 주식에로의 투기를 가속화하여 거품 경제 가열을 초래하였다. 또 엔고에 의하여 일본 경제의 규모는 상대적으로 급속히 확대되었다. “반액 세일”이라고 까지 일컬어지는 미국자산 사들이기, 고부가가치 상품의 생산, 해외여행의 붐, 자금이 싼 나라로의 공장 이전 등이 계속되었다. 이러한 현상을 일본인들은 일억총중류라는 개념으로 파악하기도 하였다.

그 후에 지나쳤던 달러화 하락 현상에 브레이크를 걸기 위하여 환율의 안정화를 꾀하기 위해 1987년 다시금 각국이 협조하기로 하는 루브르 합의가 이루어졌다.

참조[편집]

  1. 한 해 나라살림에서 정부의 지출규모가 거둬들인 세금수입보다 많을 때 발생하는 적자
  2. 통화전쟁 2.0 - '플라자 합의'부터 '양적 완화'까지 《조선비즈》, 2013년 5월 15일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