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박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박자》(抱朴子)는 중국 동진(東晋, 317∼419) 시대 학자인 갈홍(葛洪)이 한ㆍ위시대의 위백양(魏伯陽)이란 사람이 BC 220년쯤에 저술한 '주역 삼동계'에서 전개한 역(易)의 이론에 신선도(神仙道)의 이론과 방법을 확립시켜 저술한 내용으로 도교에서 춘추전국시대 이후 전해 내려오는 신선에 관한 이론을 집대성한 으로 알려져 있다.

구성[편집]

《포박자》는 내편(內篇) 20, 외편(外篇) 30의 총 50편으로 짜여져 있고 내편은 도교와 깊은 관계가 있으나 외편은 유서(儒書)로서 세간(世間)의 이해득실을 논한 저술로 구성돼 있다.[1][2]

주석[편집]

  1. “박정진의 차맥, 조선의 선비 차인들 ④ 한재 이목”. 세계일보. 2012년 9월 24일. 2013년 6월 15일에 확인함.  이름 목록에서 |이름1=이(가) 있지만 |성1=이(가) 없음 (도움말)
  2. 강성률 (2009). 《청소년을 위한 동양철학사 한 권으로 끝내는 동양철학 이야기》. 평단문화사. ISBN 9788973432943.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