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레토 최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파레토 효율(Pareto efficiency) 또는 파레토 최적(Pareto optimality)이란 게임이론과 엔지니어링 및 기타 다양한 사회과학 분야에서 쓰이는 경제학적 개념이다. 이탈리아의 경제학자 빌프레드 파레토의 이름에서 가져왔다. 그는 경제적 효율성과 수입의 분배에 대한 연구에서 이 개념을 사용하였다. 파레토 효율성(效率性)이란 하나의 자원배분 상태에서 다른 사람에게 손해가 가도록 하지 않고서는 어떤 한 사람에게 이득이 되는 변화를 만들어내는 것이 불가능할 때 이 배분 상태를 ‘파레토 효율적’이라고 한다.[1]

반면에 파레토 비효율은 파레토 개선(Pareto improvement)이 가능한 상태를 말한다. 어떤 배분상태가 파레토 비효율적이면, 어느 사람에게도 손해가 가지 않게 하면서 최소한 한 사람 이상에게 이득을 가져다주는 파레토 개선(改善)이 가능해진다.[1]


파레토 효율은 최소한의 개념이고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자원분배를 뜻하지 않는다. 이것은 사회 전체의 평등이나 복지를 말하지 않는다. 파레토 효율의 개념은 공학 및 유사분야에서 대안 선택에 적용할 수 있다. 각각의 옵션은 다수의 기준아래서 처음평가되고 다른 부분집합의 옵션은 어떤 다른옵션도 절대적으로 그것의 구성원들을 뛰어넘을수 없는 성질로써 식별된다

개요[편집]

파레토 효율적이지만 결과는 피할수 있을것이 자명하므로 파레토효율은 경제시스템과 공공정책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이 된다. 어떠한 시스템에서도 경제적 할당 파레토효율이 없다면 파레토 효율에서 파레토 개선-증가 가능성이 있다. 재할당을 통해 다른 구성원의 복지를 감소를 하지 않고 한명이상의 구성원의 복지를 개선 시킬 수 있다.

이것은 비효율적인 할당에서 효율적으로 변화가 꼭 파레토 개선이 아님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 실제로 파레토효율을 달성하기위해 나타난 변화로 인하여 누군가 불이익받지 않도록 하나 또는 그이상의 당사자로부터 적절한 보상을 요구 할 수 있다.예를 들어 경제정책의 변화가 독점을 제거하고 그 시장이 계속 경쟁적이고 효율적으로 될때 그 독점자는 더 악화 될 것이다. 그러나 독점자들의 손실은 효율성증가에 의해 상쇄 된다. 이것의 의미는 독점자가 경제내 다른 사람들의 순이익을 유지함으로써 파레토개선에 의해 보상받을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실제로는 이러한 보상은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갖는다. 그 주체들이 이러한 보상을 예측하고 그들의 행동을 변화하는데 시간이 흐름으로써 이러한 행위는 인센티브의 왜곡을 발생시킨다. 특정 이상조건에서 이것은 자유시장 시스템이 파레토효율의 결과를 이끌어 낸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는 이것을 첫번째 후생정리라고 부른다. 이것은 경제학자 Kenneth ArrowGérard Debreu에 의해 수학적으로 처음 증명되었다. 그러나 그 결과는 증명에 필요한 제한적인 가정하에 이루어진다(가능한 모든 재화에 외부효과가 없는 시장, 모든시장은 전체균형적, 시장은 완전경쟁시장, 거래비용의 무시, 시장참여자들은 완전한 정보를 가지고 있음). 완전한 정보나 시작의 부재는 결과는 일반적으로 Greenwald-stigilitz 정리에 의해 파레토 비효율적일것이다.

약한파레토최적[편집]

“약한 파레토 최적(weak Pareto optimum-WPO)” 은 개인이 얻는 모든것을 야기하는 다른 대안할당이 없을때의 할당이다. 이말은 하나의 대안 할당이 개개인 마다 엄격하게 선호될 때 파레토 개선이 일어난다는 뜻이다. 약한파레토 효율과 비교하여 표준 파레토 최적은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강한 파레토 최적(strong Pareto optimum-SPO)” 라고 지칭된다.

약한파레토최적은 어떠한 SPO는 WPO의 자격을 갖춘다는 의미에서 강한파레토최적 보다 ‘약함’ 을 의미하지만 WPO 할당은 SPO의 필요조건은 아니다.

관련항목[편집]

참조[편집]

  1. 이준구, 微視경제학, 제4판 p 503, 504.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