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라스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탈라스 전투
Transoxiana 8th century.svg
날짜 751년 7월 ~ 8월
장소 키르기스스탄 탈라스
결과 아바스 왕조의 대승
교전국
Black flag.svg 아바스 왕조 당나라

카를루크

지휘관
Black flag.svg 지야드 이븐 살리흐 고선지
병력
정확한 숫자는 알려져 있지 않음, 존 헤이우드의 자료에 의하면 4만명 정도로 추정됨.
(중국쪽 기록에는 20만 명이라 주장하나 근거 없음.)
45,000명(이 중 절반이 당나라군, 나머지는 토번을 비롯한 이민족 군대, 아랍쪽 기록에는 10만명이라고 주장하나 근거 없음.)
피해 규모
미미 살아남은 자가 2000여명도 안됨


탈라스 전투(Battle of Talas)는 751년 7월 ~ 8월 사이에 고구려 출신 당나라 장수 고선지 장군이 지휘하는 당나라군과 동맹군 카르룩압바스 왕조, 티베트연합군을 상대로 지금의 카자흐스탄 영토인 타쉬겐트 부근 탈라스 강 유역에서 중앙아시아의 패권을 두고 싸운 전투였다.

배경[편집]

태종 때(628~649년), 당나라는 중앙아시아까지 세력을 확장했다. 목적은 당과 중동, 지중해 연안을 연결하는 실크로드를 지배하기 위해서였다. 8세기에 당은 힌두쿠시 산맥까지 뻗친 1,610㎞ 가량의 지역을 정복했다. 그러나 새로이 이슬람화된 아랍인도 나름의 확장 계획을 품고 있었고, 710년 그들은 커다란 캐러밴 도시 부카라와 사마르칸트를 점령했다.

750년, 고선지(高仙芝)가 이끄는 당나라군이 타슈켄트(석국)를 점령하고 투르크인 군주를 포로로 잡아 당나라 수도 장안에 압송했는데, 후궁 양귀비에 빠져 분별력이 없어진 당의 현종은 투르크 군주를 처형시키고 말았다. 이에 타슈켄트 왕의 아들은 당나라군을 몰아내기 위해 아랍인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 요청에 응해 747년 우마이야 왕조 세력을 메르부에서 몰아낸 아바스 왕조호라산 총독 '아브 무슬림'은 부하인 지야드 이븐 살리흐를 파견시켜 지야드가 이끄는 아바스 왕조군과 고선지가 이끄는 당나라군은 텐산 산맥 서북쪽 기슭의 탈라스 강에서 격돌했다. 751년 4만 명의 아랍-투르크 군대가 당 영토로 진격했으며, 오늘날의 키르기스스탄에 있는 탈라스 강에서 고선지의 군대와 맞섰다. 당나라군은 주로 보병이었으며 아랍-투르크 기병에 허를 찔렸다. 겨우 몇 천 명의 당나라 군사만이 탈출했다.

전투 중 당나라군에 속해있던 텐산 북쪽에 유목생활을 하는 유목민 카를룩족이 아바스 왕조로 돌아섰기 때문에 당나라군은 괴멸하고 전투는 패배했다. 고선지를 비롯한 지휘관 및 소수의 병사만이 탈출했다.

결과[편집]

아바스왕조는 이 전투의 승리로 중앙아시아에서 이슬람세력의 기반을 굳히게 되었고, 유목민족들 사이에서 이슬람교가 퍼지기 시작했다. 당나라는 상당수의 병사가 포로로 붙잡히게 되었고, 그들 중에 종이를 만드는 기술을 갖고 있는 기술자가 포함되어 있기에 제지술이 이슬람 세계에 퍼지게 되는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다. 당나라는 이후 안녹산의 난이 일어나면서 국력이 쇠퇴해 더이상의 서역경영은 어렵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