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항공 611편 추락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화항공 611편 추락 사고

747200 china.png

개요
발생일시 2002년 5월 25일
발생유형 추락사고
발생원인 정비 불량
발생장소 중화민국 펑후 제도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47-209B
소속 중화항공
등록번호 B-18255
출발지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
목적지 홍콩 국제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206명
승무원 19명
사망자 225명

중화항공 611편 추락 사고2002년 5월 25일 대만해협 펑후 제도 부근 해상에 여객기가 공중분해되어 추락한 항공 사고이다.

사고는 타오위안 현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구 장제스 국제공항)을 출발, 홍콩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도중 기체가 공중분해되어 바다에 추락한 것이며 사고기 기종은 보잉 747-200B이고 등록번호는 B-18255이다.

사고 개요[편집]

2002년 5월 25일 오후 2시 50분 터미널을 출발, 오후 3시 7분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후 이날 오후 4시 28분 첵랍콕 공항에 도착할 예정으로 비행하고 있었다.

오후 3시 16분에 항공관제 고도 35,000피트에 상승을 지시받아 비행기는 35,000피트를 유지한다는 응답을 했다.

그러나 오후 3시 28분 기체가 분해되기 시작하여 레이더에서 사라진 후 3시 31분이 지날 무렵, 대만 섬 서쪽 50여km 떨어진 펑후군도 북동부 약 18km 부근 해상에 추락하여 탑승객 225명 (승객 206명(스위스인 1명 포함), 승무원 19명) 전원이 사망하였다.

기체 잔해와 주변 소지품은 대만 펑후군도 부근 해역에 발견되었다.

한편 이 사고기는 1979년에 제작되어 64,000시간 넘게 비행을 한 여객기이며, 2002년 6월에 145만 달러를 들여 타이오리엔트 타이 항공에 매각할 예정이었다.

이 사고의 원인은 22년 전 항공기 출시 6개월이 넘었을 때 홍콩 카이탁 공항에 착륙하는 도중 항공기 뒷부분의 활주로 지면에 닿아 후미 지상접촉을 일으켰고(테일스트라이크) 당일 정비사들이 수리해야 할 부분이 너무 넓다고 판단했다. 정비사들은 대충 30% 남짓 되는 2중 보강재를 붙여 사고가 난 것을 은폐한 후, 보잉의 가이드대로 수리했다고 허위로 명시하였다. 이는 22년이 지나도록 아무도 몰랐던 것이다. 그후 보강재를 붙여 둔 곳에서 균열의 크기가 2.3m 크기로 커졌고, 수리를 6개월 앞두고 펑후 군도에서 공중분해된 것이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