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앙 핀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앙 마누엘 비에이라 핀투(João Manuel Vieira Pinto, 1971년 8월 19일~)는 포르투갈의 전직 축구 선수이며 포지션은 공격수였다. 과거 보아비스타 FC,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SL 벤피카, 스포르팅 리스본, SC 브라가등에서 뛴 경력이 있으며 2008년 SC 브라가에서 은퇴를 하였다. 국가대표 경력으로는 1991년부터 2002년까지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활동하였고 81경기 출장에 23득점을 하였다. 2002년 FIFA 월드컵에서도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활동하였었는데 포르투갈은 1차전인 미국전에서 2:3으로 패하였지만 2차전인 폴란드전에서는 4:0 대승을 하였다. 3차전인 대한민국전에서는 같은 시각에 열린 미국-폴란드전에서 폴란드가 큰 점수차로 앞서가고 있었기 때문에 비기기만 해도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대한민국전에서 그와 베투가 퇴장당하면서 포르투갈은 수적 열세에 몰렸고 결국 후반전에 터진 대한민국 박지성의 결승골로 인해 0:1로 패함으로써 16강 진출이 좌절되었다. 뿐만 아니라 퇴장 명령을 받는 과정에서 당시 주심이었던 앙헬 산체스를 폭행한 일로 그 해 10월까지 출장정지 징계를 받기도 하였다.[1]

주석[편집]

  1. 라동철 기자. "심판 폭행 포르투갈 핀투... 10월 중순까지 출장정지", 《국민일보》, 2002년 7월 14일 작성. 2002년 7월 14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