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센코부르크잘펠트 공녀 빅토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작센코부르크잘펠트 공녀 빅토리아
Victoria Duchess of Kent 1861.jpg
배우자 제2대 라이닝겐 후작 에미히 카를
켄트와 스트래선의 공작 에드워드
자녀 제3대 라이닝겐 후작 카를
라이닝겐 공녀 페오도라
빅토리아
왕가 혼전:베틴 왕가
재혼후:하노버 왕가
부친 작센코부르크잘펠트의 프란츠
모친 로이스추에베르스도르프의 아우구스타
출생 1786년 8월 17일(1786-08-17)
코부르크
사망 1861년 3월 16일 (74세)
영국 영국 윈저

작센코부르크잘펠트 공녀 빅토리아작센코부르크잘펠트의 프란츠와 그의 아내 로이스추에베르스도르프의 아우구스타 사이에서 태어난 딸로서, 빅토리아의 어머니로 알려져있다. 초혼으로 라이닝겐 후작 부인이 되었으며, 그의 사후 재혼하여 켄트 공작 부인이 되었다.

생애[편집]

두 번의 결혼[편집]

켄트 공작 부인과 어릴 적의 빅토리아

그녀는 제2대 라이닝겐 후작 에미히 카를과 결혼하였으나, 그는 1814년에 사망하였고, 빅토리아는 1818년켄트와 스트래선의 공작 에드워드와 재혼하게 된다. 둘 사이에서는 훗날 여왕이 되는 빅토리아가 태어난다. 그러나 빅토리아가 태어난 지 1년 만에 에드워드는 사망해버리고, 그녀는 말도 통하지 않는 곳에 홀로 남겨지게 되었지만, 자신의 딸이 윌리엄 4세 사후 여왕으로 즉위하는게 거의 확정적인 분위기었으므로,[1] 자신의 모국인 작센코부르크잘펠트로 돌아가지않고, 영국에 남아서, 존 코로이와 함께 딸에게 자신의 영향력을 강화하려고 매우 노력하였다. 이 결과, 딸 빅토리아와의 사이는 별로 좋지않았다.[2]

주석[편집]

  1. 윌리엄 4세는 65세의 나이로 즉위하였으며, 그의 아내인 작센마이닝겐의 아델레이드도 38세의 나이로 왕비가 되었다.
  2. 후에 켄트 공작 부인의 조카이자 여왕의 부군인 작센코부르크고타의 앨버트가 이 둘을 화해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