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자키 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카자키 성의 천수

오카자키 성(일본어: 岡崎城 (おかざきじょう))은 아이치 현 오카자키 시 고세이 정에 있는 제곽식 평산성이다. 에도 시대에는 오카자키 번의 번청으로 사용되었다. 에도 막부의 초대 쇼군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탄생지로 익히 알려져 있다. 다쓰키(龍城)라는 별칭이 있다.

개요[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9월 13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스고 강야하기 강의 합류지점에 있는 류토 산에 지어진 성이다. 미카와 국 슈고 가문인 니키 가문(仁木氏)의 가신 사이고 요리쓰구1452년에서 1455년경에 쌓은 성채가 그 시초로 당시에는 류토 산성으로 불리었다. 오카자키 성으로의 모습을 갖춘 시기는 마쓰다이라 기요야스(안쇼 마쓰다이라 가문)가 사이고 노부사다(후일 마쓰다이라 마사야스, 오쿠사 마쓰다이라 가문)부터 성을 탈취해 안쇼 성에서 오카자키 성으로 거처를 옮긴 1531년 무렵이다.

오카자키 성은 원래 작은 언덕인 류토 산 정상에 지어진 평산성이었지만, 1600년 ~ 1645년에 걸쳐 대폭 개수되어 평성인 모습으로 변했다. 이 무렵인 1617년 혼마루에 복합연결식 3층3계의 천수가 세워졌다.

혼마루의 북쪽에는 지부쓰도[1] 구루와, 그 북쪽 아래에는 니노마루, 그 북쪽에는 기타노 구루와, 니노마루 동쪽에는 산노마루와 히가시노 구루와, 그 동쪽에는 비젠 구루와와 오테 문이 있는 조루리 구루와를 두었고, 혼마루와 니노마루 서쪽 아래에 사카타니 구루와를, 그 서쪽에는 시라야마 구루와와 가라메테 문이 있는 히에다 구루와가 있으며, 혼마루 남쪽 스고 강에 인접한 스고 구루와가 있다. 또, 북쪽으로 6겹의 해자로 둘러쳐 있고, 서쪽에는 4겹의 해자로 방비된 도카이 지방에서 손꼽힐 만한 대규묘의 성이었다. 불행히도, 1873년 폐성령에 따라 성의 건조물 및 토지는 민간에 불하 되어 현재 남아 있는 것으로는 혼마루 주변의 구루와와 석벽, 해자만 남아 있다. 현재 성터는 오카자키 공원으로 정비되었고, 성의 상징인 천수는 1959년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재건된 것이다.

주석[편집]

  1. 자신이 믿는 불상과 조상의 위패를 둔 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