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사 (예언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엘리사구약시대 살던 이스라엘의 예언자로 엘리야의 후계자라 불린다.

엘리야의 부름[편집]

엘리사의 정확한 초기 생애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아벨 므홀라 출신의 사팟의 아들로 엘리야가 하느님의 명령으로 엘리사를 불러 겉옷을 걸려 주어 후계자로 세웠다고 한다. [1]

이후 엘리야와 함께 여러 지역을 다니다가 요르단 강가에서 엘리야가 승천하고 그가 떨어뜨리고 간 겉옷을 주어 엘리야의 능력을 얻게 되었다.

이적들[편집]

엘리사는 그 뒤에도 여러 지역을 다니며 복음을 선포하며 많은 이적들을 남겼다.

  • 엘리사가 물이 나빠 생산력을 잃은 한 성읍에 와 소금을 뿌리고 물이 다시 나오게 했다.[2]
  • 엘리사가 베텔로 가던 도중 그걸 보던 어린아이들이 자신을 욕하자 하느님의 이름으로 그 어린아이들을 저주했다. 곧 암곰 2마리가 나와 아이들 가운데 42명을 찢어 죽였다. [3]
  • 유다 왕국여호사밧이스라엘 왕국요람에돔 왕이 모압을 정벌하던 도중 가축들을 먹일 물이 떨어지자 엘리사가 나서 제물을 바치고 물이 나오게 했다.
  • 엘리사는 어떤 곳에서는 하느님의 공경하던 남편을 가졌던 한 과부가 빚을 지고 아들들이 종이 될 위기에 처하자 과부가 유일하게 가지고 있던 기름을 늘려 그것을 팔아 빚을 갚게 했다. [4]
  • 하루는 수넴을 지나던 도중 친절하게 대해준 한 여자의 아들이 죽게 되자 이적을 베풀어 그 아들이 다시 살아나게 했다. [5]
  • 길갈에 있을 때 어떤 사람이 독이 든 줄도 모르고 열매를 넣어 국을 끓이고 엘리사에게 대접했는데 엘리사는 이를 미리 알아차리고 밀가루를 솥에 넣어 독을 없앴다.
  • 바알 살리사에서는 보리빵 20개와 햇곡식 이삭으로 100명을 먹이기도 했다.
  • 어떤 때는 나병을 앓던 아람의 장군 나아만이 엘리사의 소문을 듣고 자신의 병을 고치러 오자 이스라엘 땅의 요단강에서 일곱번 목욕하게 하여 나병을 고치게 하였다. 그리고 나아만의 재물을 노리고 엘리사에게 거짓 보고를 했던 자신의 종 게하지에게 나아만의 나병을 옮기게 하여 벌을 받게 했다. [6]
  • 요르단 강에서는 한 예언자 무리가 엘리사를 위한 집을 짓기 위해 나무를 베다가 강물에 빠뜨린 도끼를 찾아주었다.
  • 아람 군대가 이스라엘로 쳐들어오자 하느님에게 기도하여 아람 군대의 눈을 멀게 하여 성으로 유인한 뒤 배불리 음식을 먹이고 돌려보내어 아람과 이스라엘이 오랫동안 친하게 진해도록 했다.
  • 엘리사는 집에 원로들과 함께 있던 도중 자객이 자신을 해치러 오는 것을 미리 알고 피하기도 했다.
  • 엘리사는 아람의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훗날 아람의 왕이 될 하자엘을 만나 하자엘이 훗날 아람의 왕이 될 것을 미리 알려주었다. 그래서 그날 밤 하자엘은 자신이 모시던 아람 왕 벤 하닷을 살해하고 자신이 왕위에 올랐다.
  • 엘리사는 님시의 손자이자 여호사밧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국의 새 왕으로 세운 뒤 혁명을 일으켜 요람 왕아하시야 왕, 이세벨아합의 아들들을 죽이게 했다.

죽음[편집]

엘리사는 이스라엘 왕국여호아스 왕 시기에 죽었는데 그때도 아람과 이스라엘이 전쟁을 하던 때였다. 마침 여호아스 왕이 방문하자 엘리사가 여호아스 왕에게 땅을 치게 하였다.

그러나 여호아스 왕이 땅을 세번만 치자 "임금님께서 대여섯 번 치셨더라면, 아람을 쳐서 전멸시키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아람을 세 번밖에 치실 수 없게 되었습니다." 라고 한탄하며 죽었다. [7]

사람들은 엘리사를 장사지내고 묻었으나 그 무렵 엘리사가 묻힌 곳에 모압 약탈대가 나타나 그곳에 주검을 묻으려던 사람들을 죽였다. 그런데 사람들이 떨어뜨리고 간 주검이 엘리사의 시체에 닿자 다시 살아나 제 발로 일어섰다고 한다. [8]

주석[편집]

  1. 열왕기상 19:19-21
  2. 열왕기하 2:19-22
  3. 열왕기하 2:23-25
  4. 열왕기하 4:1-7
  5. 열왕기하 8:1-37
  6. 열왕기하 5:1-27
  7. 열왕기하 13:14-20
  8. 열왕기하 1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