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후(재위: 기원전 842년경 ~ 815년경)는 분열 이스라엘 왕국의 10대 왕으로 혁명을 일으켜 왕들을 죽이고 왕위에 올랐다.

혁명[편집]

예후는 님시의 손자이자 여호사밧(동명이인)의 아들로 요람 왕 때 군대 사령관으로 있었다. 당시 아람군과 전쟁 중이라 길르앗 라못에 주둔하고 있었는데 이스라엘의 요람 왕과 함께 전쟁을 치르던 유다의 아하시야 왕이 이스르엘 성으로 간 사이 선지자 엘리사가 한 사람을 시켜 예후의 머리에 기름을 부어 새 왕으로 세우게 하였다.

예후는 곧바로 군사를 일으켜 이스르엘 성으로 진군했고 활을 쏘아 요람 왕과 아하시야 왕을 살해했다. 이뿐만 아니라 전 왕 아합의 왕비 이세벨아합의 아들들 70명과 그의 집안을 겐족속의 여호나답과 손을 잡고 모조리 몰살시키고 아하시야 왕의 형제들 42명도 죽였다.

또한 예후는 계책을 써서 이스라엘의 모든 바알 숭배자들까지 처형하여 이스라엘에는 단 한명의 바알 숭배자도 남아 있지 않게 되었다.[1]

아람의 침입[편집]

열왕기하에 따르면, 예후의 말년에 하나님아람의 왕 하자엘에게 힘을 주어 온 이스라엘 영토를 공격하게 하여 요르단 강 동쪽과 갓 지파, 르우벤 지파, 므나쎄 지파가 사는 길앗의 모든 땅, 곧 아르논 강 곁의 아로에르에서 길앗과 바산에 이르는 광대한 지역을 공격당하였다고 한다.[2]

신학자 버나드 W. 앤더슨은 이 당시 아람의 침입이, 예후의 외교정책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았다.[3] 이러한 외교정책의 문제는 혁명 과정에서 예후가 많은 사람들을 죽이면서 생겨났는데, 그가 아하시야를 죽이면서 남유다 왕국과의 관계가 악화되었고 페니키아 사람이거나 페니키아에 가까웠던 바알 숭배자들을 모두 죽임으로써 페니키아와의 관계도 단절되었다.[3] 예후의 혁명으로 오므리아합 때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외교관계가 단절되자, 아람 왕이 요단강 동부 지역을 공격했던 것이다.[3]

상황이 어려워지자 예후는 B.C.E. 841년에 당시 강대국이었던 앗시리아의 왕 샬만에세르 3세에게 조공을 바쳤다.[3] 샬만에세르 3세는 카르프(님로드)에 군사령부와 무기고를 포함한 요새를 건설하였고, 이것은 현재 샬만에세르 요새라 불리고 있다. 이 요새에 있는 옥좌에는 이스라엘 왕 예후가 샬만에세르 3세에 평복하고 공물을 헌상하는 모습 등이 새겨져 있다.

열왕기하의 평가[편집]

유대교와 기독교의 경전인 구약 성경 열왕기하에서는, 예후가 이렇게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이스라엘을 바로 잡고 옳은 일을 하였지만 옛 여로보암 1세가 행했던 베텔과 단의 금송아지 숭배에서는 돌아서지 않았고 하나님의 율법에 따라 걷는 일도 충실히 하지 않아 문제가 되었다고 보았다.[4]

그럼에도 열왕기하에 따르면 하나님이 예후가 바알 숭배를 인정하던 아합의 가문을 멸절시켰다는 것을 인정하여 예후의 후손은 사대에 걸쳐 이스라엘 왕위를 이어갈 수 있게 하였다고 기록한다.[5]

주석[편집]

  1. 예후는 자신이 아합보다 바알을 더 잘 섬기겠다고 선언하고 바알 숭배자들을 한 곳에 모이게 하였다. 바알의 신당에서 제사가 끝나자 예후의 군사들이 바알 숭배자들을 죽였다. 구약성경 열왕기하 10장 18-28절
  2. 구약성경 열왕기하 10장 32-33절
  3. 버나드 W. 앤더슨(Bernhard W. Anderson), 강성열, 노항규 옮김 [1994]. 《구약성서 이해》. 클리스챤다이제스트, 345쪽
  4. 구약성경 열왕기하 10장 28-31절
  5. 구약성경 열왕기하 10장 30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