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검하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검하수(Ptosis)는 위 또는 아래 눈꺼풀이 처지는 현상을 말한다. 좁은 의미로 말할 때는 윗눈꺼풀이 쳐저서 눈을 크게 뜰 수 없는 경우만을 의미한다. 대개 윗눈꺼풀이 눈의 검은자 윗부분을 1~2mm 정도 덮을 경우 정상으로 판단하지만 이보다 검은자위가 더 많이 가려진 경우 안검하수일 가능성이 높다.[1] 안검하수는 태어날 때부터 나타나는 선천성 안검하수와 나이가 들어서 나타나는 후천성 안검하수의 두 종류로 나뉜다.

종류[편집]

선천성 안검하수[편집]

대부분의 경우 위눈꺼풀을 올리는 작용을 하는 눈꺼풀올림근(levator palpebrae superioris m.)이나 위눈꺼풀판근(superior tarsal m.)의 선천적 발육이상으로 눈을 뜨는 힘이 약해져 나타나게 되지만, 드물게 전신의 근육이상이나 신경질환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2] 신경학적인 이상이 나타나는 경우 목교감신경줄기(cervical sympathetic trunk)의 차단으로 인해 발생하는 호너 증후군(Horner's Syndrome)이나 눈꺼풀올림근을 지배하는 눈돌림신경(CN Ⅲ)에 문제가 생긴 경우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3] 유전과의 관련 여부는 간혹 있는 경우도 있지만 아무런 관련 없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방치해 둘 경우 약시, 난시, 정서불안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4]

후천성 안검하수[편집]

후천성 안검하수는 나이가 들면서 서서히 또는 갑자기 윗눈꺼풀이 아래로 쳐지면서 생기는 안검하수를 의미한다. 원인으로는 노인성변화나, 외상이나 수술후 눈꺼풀올림근의 약화, 신경성질환 혹은 전신성질환이 있다.[4] 또 실제로 안검하수는 아니지만 나이가 들면서 눈꺼풀 피부의 결합조직이 탄력을 잃어 피부가 축 늘어지면서 눈을 덮어 안검하수와 같이 보이는 경우도 있다.[2]

치료[편집]

안검하수는 수술을 이용해 원인이 되는 근육에 적절한 조치를 가하는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 수술방법은 크게 2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근육의 기능이 상당부분 남아 있는 경우에는 보존적 치료로 근육을 강화시켜 줄 수 있다. 주로 눈꺼풀올림근을 약간 절개하여 수축 강도를 높여준다. 만약 근육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고 판단한 경우 근육막 같은 물질을 사용하여 쳐진 눈꺼풀을 올릴 수 있다. 이때 눈꺼풀올림근의 힘줄을 윗눈꺼풀속과 이마근(frontalis m.) 속에 삽입하고 위로 당겨 윗눈꺼풀을 이마근에 매달아서 고정시키는 방법을 사용하거나, 인공 근육막을 사용해 이마근과 연결해주는 수술법을 사용한다.[2][4]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동은영. "<건강칼럼> 늘 졸려 보이는 눈...‘안검하수’는 아닐까", 《헬스경향》, 2014년 4월 11일 작성. 2014년 6월 13일 확인.
  2. 세브란스 안ㆍ이비인후과병원 (2004년 9월 17일). 안검하수. 2014년 6월 12일에 확인.
  3. 황영일 외 (2013). 《그란트 사람해부 아틀라스 (13판)》. (주)바이오사이언스출판. ISBN 9788968240027
  4.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2007년 12월 11일). 선천성 안검하수. 2014년 6월 12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