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커드 미사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코틀랜드의 스커드 런처.

스커드(Scud)는 소련이 개발하여 많은 국가에 판매한 전술 탄도미사일 시리즈의 이름이다. 이 이름은 서방의 정보기관에 의해 분류된 나토 보고서 이름인 SS-1 Scud로부터 유래되었다. 러시아 이름은 R-11(초기 개발분), R-17, R-300(후기 개발분)이다. 스커드라는 이름은 언론에 의하여 본래의 미사일에 기반하여 여러 나라에서 개발된 다른 변종에도 사용되었다. 때때로 미국에서는 서방에서 개발되지 않은 모든 탄도탄을 일컫기도 한다.

소련 개발[편집]

R-11에 대하여 나토에서 SS-1b Scud-A라고 부르면서 처음 스커드라는 용어가 사용되었다. 초기 R-1 미사일은 나토에서 SS-1 스쿠너(SS-1 Scunner)라 불렸으나 이것은 거의 독일의 V-2의 복제로 매우 다른 외양을 가졌다. R-11은 V-2로부터 얻은 기술을 사용하였으나 V-2나 R-1보다 작았으며 새로 설계되었다. R-11은 Makeyev OKE에 의하여 개발되었으며 1957년에 실전 배치되었다. R-11에서 가장 발전된 부분은 A.M. Isaev에 의하여 설계된 엔진이다. V-2의 다중실(multi-chamber) 구조보다 훨씬 단순하며, 진동 방지 장치를 채용하여 차후 러시아의 우주로켓의 더 큰 엔진을 위한 선구자 역할을 하였다.

발전형은 1961년의 스커드-비(R-300 Elbrus / SS-1c Scud-B)와 1965년의 스커드-씨(SS-1d Scud-C)이며, 이 두 종은 일반적인 고폭탄과 80 kiloton의 핵무기, 화학 무기 등을 탄두로 사용할 수 있었다. 1980년에 개발된 스커드-디(SS-1e Scud-D)는 일반적인 고폭탄기화 폭탄, 다탄두 폭탄 등을 탄두로 사용할 수 있다.

모든 형식은 11.25m의 길이와 0.88m의 직경을 가진다(스커드-에이만 길이가 1m 짧다). 스커드-에이는 등유와 질산을 연료로 사용하며, 다음 형식부터는 UDMHRFNA(러시아 형식명 SG-02 Tonka 250)을 연료로 사용하는 단발 엔진을 사용한다.

타국 개발[편집]

이라크에서 운용된 스커드.

스커드는 같은 미사일에 대한 이라크의 변형 모델을 가리키기도 한다. 많은 부분이 개량되었으며 특히 걸프전에서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에 많은 수의 미사일이 사용되어 유명해졌다. 미국의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요격에 성공하였다고 주장하지만 패트리어트 미사일의 정확도가 과장되었으며 95%가량은 실패하였다는 비판이 있다. 스커드 미사일은 화학무기생물학무기를 탑재할 수 있으므로 걸프전에서 특히 이스라엘에 가장 위협적인 공격무기였다.

결국 스커드 미사일에 1명의 이스라엘인과 28명의 미군이 사망하였다(스커드 미사일이 사우디아라비아 바란의 펜실베니아 주방위군 막사를 직격했다.). 스커드 미사일을 소탕하기 위하여 사용한 연합군 공군 자원은 1/3에 이른다. 스커드 미사일은 이동식 발사 트럭에 탑재되어 쉽게 추적할 수 없어 미군과 영국군 특수 부대가 발사대를 추적하기 위하여 적진에 종종 침투하곤 하였다. 이스라엘은 스커드에 의한 공격이 계속될 경우 참전하겠다고 밝혔으며, 미국과 영국은 이에 대응하여 반 이스라엘 아랍 국가의 연합군 탈퇴를 염려하여 스커드 미사일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라크는 스커드(Scud), 스커드 연장형(longer-range Scud or Scud LR), 알후세인(Al Hussein), 알아바스(Al Abbas)의 4가지 형태를 개발하였다. 개조되지 않은 것을 제외하고 이 미사일들은 오작동과 탑재 중량 미비로 성공적이지 않았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이란, 파키스탄의 미사일 개발 계획은 스커드 미사일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1300-1500km의 사거리를 갖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걸프전에서의 사용[편집]

걸프전 때 이라크는 러시아에서 도입한 스커드 미사일을 알후세인알아바스 미사일로 개조하여 사용하였다.

작전 용도[편집]

모든 스커드 미사일은 다른 초기 미국의 로켓과 마찬가지로 독일의 V-2로켓을 기반으로 하므로 명중도가 매우 낮다. 따라서 스커드는 지역 폭격무기이다. 이라크의 스커드 역시 명중도가 아닌 사거리를 늘렸다.

다른 몇몇 미사일처럼 이 무기의 군사적 이점은 쉬운 이동성에 있다. 이동성은 발사 위치의 확보와 발사 시스템의 생존성 확보에 영향을 미친다(걸프전에서 100대 이상의 발사대가 연합군에 의해 파괴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발사후 위치확보에 의한 파괴는 한 대도 없었다.).

스커드 미사일은 실전에서 사용된 몇 안되는 탄도미사일 가운데 하나이다. 걸프전에서 사용된 것 이외에도 여러 지역 분쟁에서 사용되었다. 1988년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바그다드에 대한 미사일 공격에 대응하여 이라크는 태헤란을 포함한 여러 이란의 도시에 대하여 190기의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하였으며, 이란에 (차후 평화 협상에 이라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을)수천명의 사상자와 공포감을 심어주었다. 1988년에 12기 이상의 스커드가 아프가니스탄에서 파키스탄으로 발사되었다. 1994년 예멘 내전에서도 소수의 스커드 미사일이 사용되었으며 1996년 체첸에서도 러시아군이 사용하였다.

SLBM[편집]

스커드 미사일은 SLBM으로 개조되어 줄루급 잠수함, 골프급 잠수함, 호텔급 잠수함에 장착되었다. R-11 미사일이라고 부른다. 골프급 잠수함은 후에 신형인 R-21 미사일로 교체한다. 북한은 1993년 일본의 고철상을 통해 골프급 잠수함 10여척을 고철용으로 수입했다. R-21 미사일을 개량한 것이 노동 1호라고 알려져 있다.

보유 국가 현황[편집]

스커드-비(Scud-B)미사일은 다음 국가가 가지고 있다.

참고로, 이라크의 알 후세인 미사일(Al Hussein)은 스커드-디(Scud-D)와 사거리가 같다.

제원[편집]

나토 코드 Scud-A Scud-B Scud-C Scud-D
미군 코드 SS-1b SS-1c SS-1d SS-1e
개발연도 1957 1965 1965 1980년대
퇴역 1978
사거리(km) 130 300 575~600 700
CEP(m) 4000 900 900 50

그러나, 이란의 샤하브-2 (스커드 C)의 사거리는 750 km, CEP는 50 m 로 알려져 있다. 북한의 화성 6호(스커드 C)의 CEP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이란과의 기술교환 등을 고려하면, CEP는 900 m보단 낮을것으로 추정된다.

대한민국 관련[편집]

북한이 현재처럼 지속적인 핵탄두의 소형화를 성공한다면 2025년까지 다음과 같이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1]

  • 사정거리 53km의 170mm 장사정포 - 10kt급 이하의 핵탄두
  • 사정거리 55km의 FROG-5 지대지 로켓 - 25kt급 이하의 핵탄두
  • 사정거리 70km의 FROG-7 지대지 로켓 - 25kt급 이하의 핵탄두
  • 사정거리 300km의 SCUD-B (화성 5호) 미사일 - 300킬로톤급 이하의 핵탄두
  • 사정거리 500km의 SCUD-C (화성 6호) 미사일 - 300킬로톤급 이하의 핵탄두

과학로켓 2호(KSR-II)는 대한민국이 발사한 관측 로켓이다. 1997년에 발사된 추력 8톤의 고체연료로켓이다. 2009년에 발사된 나로호의 2단 로켓도 추력 8톤의 고체연료로켓이다. 북한의 스커드 미사일이 추력 8톤의 액체연료로켓을 사용한다.

연료주입[편집]

나로호와 같은 액체산소 로켓은 연료주입 후 바로 발사해야 하며, 수시간이 지나면 극저온으로 인해 로켓 연료통이 부식된다. 그러나 러시아 중국 북한의 UDMH 연료는 극저온 연료가 아니라 저장성 연료라서, 연료 주입 후 2년동안 부식이 일어나지 않는다. 따라서, 발사 직전에 로켓 연료를 주입하는 일이 없다. 고체로켓과 사실상 같은 방식으로 운영할 수 있다. 수많은 언론에서는 북한의 로켓이 나로호와 같은 줄 알고 오보를 내고 있다.[1] 따라서, 북한의 스커드 미사일 노동 1호 대포동 등의 연료주입을 정찰기나 정찰위성으로 사전에 파악해 발사 직전에 전투기 공습으로 타격할 수 있다는 뉴스는, 큰 오보이다. 연료 주입은 2년 전에 한다.

주석[편집]

  1. <北핵실험> 軍, 핵전 대비태세 점검 착수 연합뉴스 2006-10-11

관련 항목[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