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로 소돔의 120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살로 소돔의 120일
장르 드라마/공포
감독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
각본 세르지오 치티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
사드 후작
주연 파올로 보나첼리
음악 엔니오 모리꼬네
배급사 유나이티드 아티스츠
언어 이탈리아어

살로 소돔의 120일(Salò or the 120 Days of Sodom) 1975년에 개봉한 이탈리아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가 각본을 쓰고 감독한 영화이다. 사드 후작의 동명의 작품을 원작으로 제작되었으며 이성의 분뇨에 심취하여 배설물을 보거나 냄새를 맡거나 배설을 하는 행위를 하는 것에서 쾌감을 느끼는 스카톨로지 묘사와 성기 노출 장면이 매우 많다.

제작[편집]

파졸리니는 원작에서 18세기 스위스 산 속의 성관(城館)의 배경을 20세기 이탈리아로 바꾸어놓아 이야기를 현대 사회의 권력과 개인의 관계, 소비 사회에서의 메타포를 드러내도록 다시 재구성했다. 구성은 단테 알리기에리의 《신곡》의 구성을 빌리고 있으며 〈지옥의 문〉, 〈기벽의 장〉, 〈똥의 장〉, 〈피의 장〉 네 개의 장으로 완성 시켰다. 이 작품 완성 후에 파졸리니 감독은 로마 근교의 오스티아 해안에서 의문의 변사체로 발견된다. 이 작품이 파졸리니의 유작이 된 셈인데 파졸리니의 죽음은 많은 논란을 일으켰지만 정치적 타살로 보는 견해가 유력하다.

줄거리[편집]

이탈리아가 연합국에 항복한 후 남은 파시스트들은 북부의 마을 사로에 모여 망명정권 ‘이탈리아 사회 공화국’을 형성하고 있었다. 나치 괴뢰 정권의 권력자인 대통령, 대주교, 최고판사, 공작 네 명은 자신들의 쾌락을 위해 시읍면의 조례를 새롭게 제정한다. 그 규정에 따라서 미소년과 미소녀를 납치하거나 자원하는 사람을 모아서 그 중에서 엄선한 남녀 각각 9명을 ‘비밀의 관’에 데려가게 된다. 권력자들은 거기서 스스로 정한 규칙에 따라 음탕하고 변태행위에 빠지게 된다. 매일 집회소에서 네 명의 이야기 노파들 중 한 명에게 외설스러운 체험을 이야기 하도록 시키고 그 이야기에 따라 소년 소녀들을 상대로 그 이야기에 따라 실행에 옮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변태 행위는 점점 격정적인 상태로 진행하게 되고 마지막에는 죽음에 이르는 고문을 받게 된다. 그러나 희생자들과 똑같이 납치해온 관 내의 소년 경비병들은 이런 희생자들을 거들떠 보기는커녕 라디오 음악에 맞춰 춤을 춘다.

의의[편집]

파졸리니의 유작인 이 작품은 권력과 종교가 결탁하면 어떻게 인간을 무자비하게 파괴하는지를 잘 그리고 있다. 또한 인간이란 존재가 얼마나 타락과 부패의 위선의 종점까지 도달하는지에 관하여 가학적이고 충격적일만큼의 실험을 보인다. 이는 엄청난 논쟁과 비난과 함께 따라오게 되었는데 평은 파졸리니 작품중에서도 최고로 극과 극을 보이는데에 있다. 이 영화는 극도의 폭력성에 의하여 여러 국가에서 상영이 금지되었다. 국내에서도 대학에서 시사회를 개최하였는데 관람하는 학생들이 구토를 하는 등의 소동을 일으키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