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그라다 파밀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카탈루냐어: Temple Expiatori de la Sagrada Família, 스페인어: Templo Expiatorio de la Sagrada Familia)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지어지고 있는 로마 가톨릭 성당이다.

카탈루냐 출신의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가 설계하고 직접 건축을 책임졌다. 가우디는 1883년부터 40년 이상을 이 교회의 건설을 책임졌으며, 말년의 15년간은 여기에만 매진했다. 1935년 스페인 내전으로 건축이 중단되었다가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에 다시 재개되었다. 1926년 가우디가 죽은 후 미완성 건물 일부와 성당 모형이 스페인 내전 와중에 부서지기도 했다.

가우디의 디자인과 모델—대부분 스페인 내전 와중에 비극적으로 파괴되었다—은 1만 3천 명의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괴물 같은 형태를 보여준다. 기본적인 바실리카 설계로, 라틴 십자가의 세 면을 포르티코가 둘러싸고 있다. 동쪽에서는 예수의 탄생을 기리는 벽화로 장식한 '예수 탄생' 파사드가, 서쪽에서는 십자가에 못 박히는 예수를 묘사한 '수난' 파사드, 그리고 정문에서는 어떻게 인간이 신의 영광을 찬미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영광' 파사드를 볼 수 있다. 머리 위로는 커다란 물렛가락 모양의 종탑이 몇 개나 하늘을 향해 솟아 있다. 이 종탑들은 각각 성경에 나오는 다양한 인물—사도, 복음사가, 성모 마리아, 그리고 중앙의 누구보다도 큰 예수 그리스도—을 상징하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라 사그라다 파밀리아 [La Sagrada Família]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건축 1001, 2009.1.20, 마로니에북스)

지역 신문에 따르면 2004년 성당을 찾은 사람은 모두 226만 명으로, 프라도 미술관알람브라 궁전을 제치고 에스파냐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건축물이다.

구조[편집]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가장 큰 문인 파사드만 해도 3개나(탄생의 문,수난의 문,영광의 문) 되어서 아직까지 완공까지 얼마나 걸릴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일단은 완공 시기를 2026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공되었을 때의 규모도 엄청나는데, 완공 시 건물 크기는 가로 150m, 세로 60m, 높이 170m로 예상된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꼭대기까지 올라가면 바르셀로나가 한눈에 다 보인다고 한다. 1926년 가우디가 사망하였을 당시, '예수 탄생' 파사드와 종탑 한 개, 앱스, 그리고 지하 납골당만이 완성된 상태였다. 가우디 자신도 자신의 비전이 완성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죽을 것을 알고 있었다. 사실 그는 이 성당의 건축에 200년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고 믿었고, "이 프로젝트의 후원자는 서두르지 않는다."라고 말하곤 했다. 여전히 미완인 라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그러나 주옥 같은 건축물임에 틀림이 없으며, 언젠가 가우디의 비전이 완공되는 그날에는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이 될 것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라 사그라다 파밀리아 [La Sagrada Família]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건축 1001, 2009.1.20, 마로니에북스)

건설 비용[편집]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어느 특정한 정부나 교회로 지원을 받아 건설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건설 초기에는 개인에 의한 기부로 건설되었다.[1] 현재는 여행객의 입장료로부터 얻은 수익금을 건설 비용으로 충당하고 있다.

갤러리[편집]

주석[편집]

  1. Sagrada Familia "Church of the Holy Family" (영어). Essential Architecture, by Tom Fletcher. 2008년 8월 5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