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 (1595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박연 (조선 중기)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얀 야너스 벨테브레이(Jan Jansz Weltevree, 1595년 ~ ?)은 조선 인조 때 귀화한 네덜란드인이다. 한국에 처음으로 유럽을 소개했다고 여겨진다.

생애[편집]

1626년(인조 4) 뱃사공으로 홀란디아(Holandia)호에 승무하다가 일본에 가려고 1627년(인조 5년)에 아우버르케르크(Ouwerkerck)호로 바꿔 타고 항해하던 중 제주도에 표착했다.

동료 헤이스베르츠(Direk Gijsbertz) 및 페르베스트(Jan pierteree Verbaest)와 함께 땔감과 음료수를 구하러 제주도에 상륙했다가 관헌에게 붙잡혀 한양에 호송되고 훈련도감에서 근무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이들이 남만(南蠻)출신이라고 적고 있다. 나중에서야 그들이 네덜란드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1] 훈련대장 구인후(具人厚)의 지휘를 받아 항복해 온 일본인과 포로가 된 청나라 군인을 통솔 감시했고, 명나라에서 수입한 홍이포(紅夷砲)의 제작법·조종법을 지도했다. [2]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세 사람은 모두 출전하여 박연을 제외한 두 사람은 전사하였다.

조선 여성과 결혼하여 1남 1녀를 낳았다. 《하멜 표류기》에 따르면 1653년(효종 4년) 헨드릭 하멜 일행이 제주도에 이르렀을 때 파견되어 하멜 등을 서울에 호송하고 하멜이 도감군오(都監軍伍)에 소송되자 이를 감독하는 한편 한국의 풍속을 가르쳐 주고 통역했다고 한다.[3]

그는 겨울에 솜옷을 입지 않을 정도로 건강했으며, 동양 각국의 풍물 및 선악(善惡), 화복(禍福)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즐겼다고 한다. 그의 출신을 고려할 때 개신교의 교리를 조선인들에게 설파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있기도 하다.[4]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이남희 (2008). 《클릭 조선왕조실록(조선왕조실록으로 오늘을 읽는다)》. 다할미디어, 226쪽. ISBN 9788989988588 “실록에서는 그들의 나라에 대해서 정보가 없었던 만큼 ‘남만국南蠻國 ’으로 적고 있다. ... 나중에서야 그들이 네덜란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박연의 경우, 네덜란드 이름은 벨트에프레이(Weltevree)이다. 한자 표기는 ‘朴燕’ 또는 ‘朴延’으로 쓴다.”
  2. 이이화 (2001). 《한국사 이야기13: 당쟁과 정변의 소용돌이》. 한길사, 82쪽. ISBN 8935651524 “총포 제작의 책임은 박연 등 주로 네덜란드 사람들이 맡았다. 1628년(인조6) 박연이 탄 배가 일본으로 선수를 잡아 항해하다가 제주도에 표류하였다. 그들은 이곳이 어디인지 모르고 땔감과 식수를 구하려고 상륙했다가 관원에게 붙잡혀 서울로 압송되었다. 조선인으로 귀화한 박연은 동료 두 사람과 함께 훈련도감에 배치되었다. 그들은 군사들에게 전술과 총 만드는 법을 가르쳤다.”
  3. 국사 편찬 위원회, 국정 도서 편찬 위원회 (2004년 3월 1일). 《고등학교 국사》. 서울: (주)두산, 318쪽쪽
  4. 박연 - 한국학중앙연구원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