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드릭 하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헨드릭 하멜

호린험에 세워진 헨드릭 하멜의 동상
출생 1630년 8월 20일(1630-08-20)
네덜란드 네덜란드 호린험
사망 1692년 2월 12일 (61세)
국적 네덜란드 네덜란드
경력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 선원 및 서기
Hendrik Hamelhuis, 호린험

헨드릭 하멜(네덜란드어: Hendrick Hamel 헨드릭 하멀[*], 1630년 8월 20일 ~ 1692년 2월 12일)은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네덜란드어: Verenigde Oostindische Compagnie, VOC) 소속의 선원이자, 서기이다. 고향은 네덜란드 호린험이며, 1653년부터 1666년까지 조선에서 살았다.

조선 체류[편집]

제주도[편집]

1653년 스페르베르(네덜란드어로 새매) 호를 타고 일본 나가사키로 향하던 중, 제주도 인근 해역에서 폭풍을 만나 제주도 해안에 좌초한다. 이때 버려진 배를 이용해 탈출하려 했으나 돗대가 부러져 무산되고 만다. 당시 왕인 효종의 명으로 이들은 곧 한양으로 압송되었다.

박연과의 만남[편집]

한양에서 하멜과 비슷한 경로로 조선에 표류하여 훈련도감 근무자로 귀화한 박연(얀 반스 벨테브레)의 통역을 통하여 국왕을 호위하는 부대원으로서의 체류는 허락받았다. 그러나 일본이나 중국등을 이용해 본국으로 돌아가는 일은 "조선에서는 이방인을 외부에 보내지 않는다"라면서 금지되었다. 이들은 한양에 체류하였으나, 조정의 감시를 받았다.

두 번째 탈출 계획[편집]

그들의 두 번째 탈출 계획은 조선에 온 청나라 사신에게 호소하여 국외로 탈출하려는 계획이였다. 사건의 두 주범인 헨드릭 얀스와 헨드릭 얀스 보스는 네덜란드어로 호소를 했으나, 청나라 사신과의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아 실패를 하였다. 두 번째 탈출계획 실패에 대해서 하멜은 일본 관리의 심문에서 사신이 국왕에게 매수되었기 때문이라 설명하였다.

분산[편집]

효종 승하(1659년)후 현종 1~3년동안 닥친 식량난 때문에 그들은 각각 분산되어, 남원, 순천, 좌수영 이 세곳에 보내져 7년간 살았다.[1]

일본으로 탈출[편집]

심각한 식량난과 일부 관리들의 학대에 시달리던 이들 22명의 선원 중, 하멜을 포함한 8명(헨드릭 하멜, 호버트 데니슨, 마테우스 에보켄, 얀 피터슨, 헤릿 얀슨, 코넬리스 데릭스, 베네딕투스 클레르크, 데니스 호버첸)은 어선을 타고 탈출하여 일본 나가사키 데지마에 도착하였으니 이때가 1666년이었다. 이들은 일본 관리의 심문을 받은 후, 약 1년간 억류되어 있었다. 1년간 억압된 이유는 조선과 일본 사이에 외교분쟁이 벌어졌기 때문이었다.[1]

고향[편집]

그러다 고향을 떠난 지 13년 만인 1668년 바타비아를 거쳐 네덜란드에 귀국한 하멜과 동료들은 소속회사인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에 조선과 일본에서 지낸 12년간 받지 못한 임금을 달라고 요구하여, 보상금을 받았다. 이때 하멜은 정식보고서인 1653년 바타비아(현재 인도네시아)발 일본행 스페르베르호의 불행한 항해일지를 회사에 제출했는데, 이 문서가 《하멜표류기》이다. 하멜은 평생 하멜표류기조선왕국기 두권의 책을 남겼다. 이후 하멜은 인도로 항해하기도 하였으나, 평생 결혼을 하지 않고 미혼자로 살았다는 것 외에는 이후의 생활상은 자세히 알려져 있지 않다.

하멜 표류기[편집]

문맹이었던 대다수의 선원들과 달리,[2] 하멜은 유일하게 글쓰기 교육을 받은 서기였다. 따라서 조선에서 체험한 사건들에 대해서 날짜, 마을이름, 거리, 언어등의 상세한 기록들을 남길 수 있었다. 또한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에 소속된 피고용인으로서 그의 의무이기도 하였다. 그가 남긴 기록은 하멜표류기와 조선왕국기의 두 권으로 나뉘어 세상에 나왔는데, 조선의 정치·외교·교육·종교[3]·문화·사회상 및 언어에 대해 서구인의 시각에서 당시의 조선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이후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는 하멜표류기를 근거로 조선에서의 무역을 계획하였다. 그러나 한국의 지리적인 문제[4] 때문에 무역을 대마도를 통한 간접무역으로 대체했다.

현재[편집]

하멜과 한국의 인연에 대해서는 최근까지 네덜란드에서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이 없었으나, FIFA 월드컵을 통해 유명해진 거스 히딩크 감독 등이 네덜란드에 소개되면서 하멜도 알려졌다. 그의 고향 호린헴에서는 하멜 동상이 세워졌으며, 하멜이 7년간 거주한 것으로 알려진 전라남도 강진군에도 하멜 기념관이 2007년 8월경에 완공되었다. 또한 일본의 나가사키 시에도 하멜 기념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언론에서는 한국방송다큐멘터리 〈KBS스페셜〉에서 서양인 배우들의 재연극과 네덜란드에서의 취재로 하멜의 조선에서의 억류생활과 귀국 후 생활을 보도하였다. 2003년에는 국립제주박물관에서 하멜이 남긴 표류기의 육필원고원본을 공개[5]하였으며, 남제주군(현재는 서귀포시)에서도 20억 원을 들여 길이 36.6m 높이 11m 규모의 당시 네덜란드 항해용 상선을 85% 규모로 축소 제작하여 하멜의 제주도 표류 350주년을 기념하였다.[6]

주석[편집]

  1. http://web.archive.org/20010419163005/www.geocities.com/capecanaveral/4611/hamel2.html
  2. 보상금을 받고 서명할 때 일부 선원은 이름 대신 X를 표시하기도 했다.
  3. 불교
  4. 일본과 중국에 둘러싸여있고 주변에 암초가 많아서 지리를 잘 알지 못하면 접근이 힘들다.
  5. http://news.kbs.co.kr/news.php?kind=c&id=469426
  6. http://news.kbs.co.kr/news.php?kind=c&id=472656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