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모아이
Moai Rano raraku.jpg
문명 불명
건립 연대 400년 ~ 1700년
건립자 고대 이스터 섬 주거자들
현 소재지 칠레이스터 섬

모아이(Moai)는 칠레 이스터 섬에 있는 사람 얼굴 모양의 석상이다. 크기 3.5 미터, 무게 20 톤가량 되는 것이 많지만, 큰 것은 20 미터에 90 톤까지 되는 것도 있다. 섬 전체에 걸쳐 600개 이상의 모아이 상이 흩어져 있는데 대부분의 석상은 한 방향만을 가리키며 서있다. 서기 400년부터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이 되며 누가 만들었으며 모아이가 생긴 이유와 모아이를 제작한 방법의 논란에 대해서는 여려가지 설이 있다. 이스터 섬의 문명이 알려지지 않은 불명의 거주민이 만들었다는 설, 칠레 지방 주민의 일부가 누군가를 신격화 시키기 위해 이스터 섬에 모아이를 조각했다는 설, 외계인이 세웠다는 설, 거주민이 외계인과 접촉하여 외계인들로부터 설계 방법을 배워서 만들었다는 설 등 수많은 추측들이 난무하지만 과학적 조사 결과 석상의 재질이 제주도의 돌하르방과 같은 화산암이어서 조각하기가 쉬웠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956년 노르웨이의 헤이엘다르는 12톤의 모아이를 나무로 된 도구만을 사용하여 섬 주민 180명과 한 달 만에 바닷가까지 옮겼다. 다시 조사한 이스터 섬의 주민들과의 면담에서 이들은 모아이가 '짧은 귀' 부족과 '긴 귀' 부족에 의해 세워졌다고 말하였다. 그러나 어떻게 제작하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이스터 섬 주민들의 건물[편집]

이곳 이스터 섬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모아이 석상을 신성시 여겨 반드시 어떠한 건물이든 모아이 석상의 높이보다 낮게 짓는다고 한다. 따라서 이스터 섬에서 가장 높게 건축한 건물의 높이는 3미터에 불과하다. 이유는 앞에서 말했듯이 가장 작은 크기의 모아이 석상의 높이가 3.5m이기 때문이다.

이스터 섬의 나무들이 사라진 이유[편집]

라파누이 사람들이 이스터 섬에 들어오면서 쥐들도 같이 들어와 빠르게 번식하여 많은 나무의 나무 열매를 먹어 버려 나무가 사라지게 되었다, 모아이 석상을 옮기느라 사람들이 다 잘라버렸다, 등 여러 설이 있지만 이것도 미스터리이다.

가수[편집]

서태지의 "Moai"(모아이) 뮤직비디오의 배경이 되기도 해 화제가 되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