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지사(道知事)는 대한민국의 각 도의 수장(首長)을 말한다.

한국의 지사[편집]

고려시대[편집]

(道)의 도통사(都統使) 밑에 딸렸던 5∼6품 벼슬이었다. 품계는 일정치 않았고, 소속 관부에 따라 지성사·지원사·지부사·지사사·지관사 등으로 부르기도 하였다. 정원은 보통 1명으로 1116년(고려 예종 11) 첨사부의 지사가 혁파되고, 서경의 분사태사국(分司太史局)과 전례사(典禮司)에 지사가 새로 설치되었으나 1136년(고려 인종 14) 지서경유수사와 함께 폐지되었다. 1277년 태자첨사부(太子詹事府)가 설치되고 속관으로 지사를 신설하였다. 1298년 충선왕 즉위 후 관제개편 때 4사(전리사·군부사·판도사·전법사)가 6조(병조·민조·형조·의조·공조·전조)로, 감찰사가 사헌부로 바뀌면서 지사직은 폐지되었다. 그러나 충선왕의 퇴위로 곧바로 복구되면서 지사의 정원이 2명으로 늘었다. 1308년 충선왕이 복위하자 관제는 또다시 수차례 변화를 겪으면서 지사의 설치와 폐지가 거듭 반복되었다. 또 공민왕 때는 내시부에 정3품 정원 1명의 지사를 설치하였는데, 우왕 때 폐지되기도 하였다.

조선시대[편집]

돈령부(敦寧府)·의금부(義禁府)·경연(經筵)·성균관(成均館)·춘추관(春秋館)·중추부(中樞府)·훈련원(訓鍊院)의 종2품 벼슬로, 모두 겸직이었다. 이 밖에 1894년갑오개혁 이후 칙임관(勅任官) 벼슬의 돈령원지사(敦寧院知事)·평리원지사(平理院知事), 주임관(奏任官) 벼슬의 지서사(知署事)가 있었다. 지사의 직함을 표기할 때에는 고려 때와 마찬가지로 가운데에 그 관서의 이름을 적고, 머리와 끝에 '知(지)'와 '事(사)'를 나누어 적기도 한다.

일제 강점기[편집]

한일 병합 조약에 의해 강제로 일본에 병합된 이후 조선총독부1910년 10월 2일부로 조선 13도의 관찰사를 도장관으로 명칭을 바꿨다가 1919년부터 도지사로 바꾸었다.

외국의 지사[편집]

아메리카[편집]

  • 미국(州)의 수장을 말하며, 흔히 주지사(governor)라고 한다.

중동[편집]

참고하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