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운하 경로

대운하(중국어 간체: 大运河, 정체: 大運河, 병음: Dà Yùnhé)는 중국베이징항저우를 잇는 운하이다. 베이징-항저우 대운하(중국어 간체: 京杭大运河, 정체: 京杭大運河, 병음: Jīng-Háng Dà Yùnhé)라고도 한다. 고대의 운하로 일부는 기원전 5세기에 만들어진 곳도 있다. 대체로 진푸선과 병행해서 달리고 있다. 수나라의 대운하의 전통을 이어받은 것이지만 그 도정은 동일하지 않다. [1]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역사[편집]

604년 수나라양제가 수도를 장안에서 낙양으로 옮겼다. 다음 해인 605년 북경에서 낙양을 거쳐 항주를 잇는 운하의 건설을 명했다. 기존의 작은 운하와 해하, 황하, 회하, 장강, 전당강을 잇는 1,794km의 운하를 완성하는 데 6년이 소요되었으며, 무려 1억 5000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을 동원하였다. 이공사로 수양제의 폭정이 드러났고 나중에 수나라가 멸망하는 원인이 되었다. 대운하는 수나라를 이은 당나라송나라 때에도 중요한 수로가 되었다. 대운하는 원나라 때 다시 대공사를 하여 황하 유역 동안진과 위하 유역의 임청을 잇는 회통 운하라는 새로운 운하가 건설되었다. 1411년 명나라 때에는 명나라 공조 대신 송례가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 대운하를 6개 주요 부분으로 나누었다.

  1. 북경 주변 통현을 잇는 짧은 수로
  2. 백하천진을 잇고 다시 위하 유역 임청까지 운하를 파서 이어지는 강
  3. 산동성에 있는 구간
  4. 서주에서 황하의 남쪽 진로를 따라 청강까지 뻗은 구간
  5. 청강에서 옛 산양 운하를 따라 남쪽으로 내려가다 장강 유역 금강까지 이어진 구간
  6. 강남 운하 라 불리는 장강 남쪽 구간 운하로 장강 남동쪽에서 소주에서 남서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항주까지 이어지는 320km의 운하

이렇게 6부분으로 이루어진 대운하는 19세기에는 몇 차례 홍수로 제방이 무너져 큰 문제가 일어났고 1934년 국민당 정부가 청강장강 구간의 운하를 수리했다. 1958년에는 공산당 정부가 600t 선박이 지나갈 수 있도록 다시 수리했고 근대식 갑문과 64km의 새로운 운하를 연결하고 이렇게 여러 번 준설하고 보강하여 지금의 대운하가 완성되었다.

건설의 효과[편집]

대운하

대운하가 개통되어 경제적으로 우월했던 남쪽이 북쪽과 연결되어 중국 전체의 유통이 원활해졌다. 그 경제적, 문화적, 정치적인 영향은 헤아릴 수 없다. 그러나 대운하의 건설에 많은 사람들을 동원해서 괴롭혔기 때문에 수나라는 곧 멸망하고 당나라가 건국되었다. 사실 당나라야말로 대운하로부터 가장 큰 이익을 얻었다. 자체 생산력으로는 식량을 충당할 수 없었던 장안(長安)이 식량을 공급받을 수 있었던 것은 대운하를 통한 물자 수송 덕분이었다.

대운하의 개통으로 말미암아 개봉이 교통의 중심지로 부상하여 경제적인 중요성이 높아지고, 이후 북송의 수도가 되었다. 개봉 성의 성곽 중심을 운하가 관통하고 있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