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춘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춘수(金春洙, 1922년 11월 25일 ~ 2004년 11월 29일)는 대한민국시인으로, 1922년 경상남도 통영에서 태어났다. 21세기의 한국 시단을 이끈 시인 중 하나이다.

생애[편집]

1941년부터 1943년까지 니혼 대학교에서 공부를 했다. 이 때에 그는 일본 제국에게 대항해야 한다는 주장 때문에 퇴학당하고 교도소에 7달동안 수감되었다. 석방된 후 귀국한 김춘수는 고등학교와 중학교 교사로 일했다. 1946년에 시 <애가>를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고, 1965년경북대학교 학부에 가입했다. 1978년에는 영남대학교 문학부 학장으로 지냈다.

광복 후 종래의 서정적인 바탕 위에 주지적인 시풍을 이루는 데 힘썼다. 1948년 대구에서 발행되던 동인지 <죽순(竹筍)>에 <온실(溫室)> 외 1편을 발표하여 문단에 데뷔했다. 이어 첫 번째 시집 <구름과 장미>를 발간하고 <산악(山嶽)> <사(蛇)> <기(旗)> <모나리자에게> <꽃> 등을 발표하여 시인으로서의 기반을 굳혔다. 그의 작품세계는 한마디로 사물(事物)의 사물성(事物性)을 집요하게 탐구하였다. 시에서의 언어의 특성을 다른 어떤 시인보다 날카롭게 응시하며 존재론적 세계를 이미지로 노래하였다. 시집으로 <구름과 장미> <늪> <기(旗)> <부다페스트에서의 소녀의 죽음> <타령조 기타> <처용(處容)> <남천> <비에 젖은 달> 등이 있으며 시론집도 다수 있다. 1958년 한국시인협회상, 1959년 아시아자유문학상을 수상했다.[1]

민주정의당 소속으로 제1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이 시기를 두고 훗날 김춘수는 “한마디로 100% 타의에 의한 것이었다”면서 “처량한 몰골로 외톨이가 되어, 앉은 것도 선 것도 아닌 엉거주춤한 자세로 어쩔 줄 모르고 보낸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2]

2004년 11월 29일, 향년 83세로 별세했다.[2]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인간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참고 자료[편집]

주석[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김춘수
  2. 최윤필. "김춘수 시인 별세", 《한국일보》, 2008년 11월 29일 작성. 2013년 2월 2일 확인.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