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바타케 지카후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타바타케 지카후사《(前賢故実(전현고실)》

기타바타케 지카후사(일본어: 北畠親房 (きたばたけ ちかふさ) 기타바타케 지카후사[*] 1293년 3월 8일 ~ 1354년 6월 1일)는 가마쿠라 시대 말기부터 남북조 시대공가(公家)로 아버지는 기타바타케 모로시게(北畠師重), 어머니는 후지와라 다카시게(藤原隆重)의 딸이다. 자식으로는 기타바타케 아키이에(北畠顕家)와 기타바타케 아키노부(北畠顕信) 등이 있다. 또, 기타바타케 지카후사는《신황정통기(神皇正統記)》의 저자이기도 하다. 기타바타케 가문은 무라카미 겐씨(村上源氏)의 방계이다.

생애[편집]

에이닌 원년(1293년) 음력 1월 29일 아버지 기타바타케 모로시게와 어머니 후지와라 다카시게의 딸 사이에서 태어났다. 생후 6개월 만에 종5위의 관위에 위계된다. 15세 때에는 자신과 같은 역직에 이전부터 임명되지 말아야할 관위가 낮은 자가 임명되자 항의해 고니조 천황에 사직계를 내는 등 강직한 면을 보였다. 고후시미 상황인세이가 시작되자 18세에 참의(参議)에 임명되었고, 다음 해 검비위사(検非違使)를 겸했다. 분포 2년(1318년) 고다이고 천황(後醍醐天皇)이 즉위하자, 황자 요요시 친왕(世良親王)의 양육을 맡았다. 요시다 사다후사(吉田定房), 마데노코지 노부후사(万里小路宣房)와 함께 노치노산보(後の三房)로 불리며 고다이고 천황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이제까지 기타바타케 가문에게는 허락되지 않는 겐씨의 수장(源氏長者)과 대납언(大納言)에 임명되었지만, 겐토쿠 2년(1330년) 요요시 친왕이 급사하자 이에 책임을 지고 38세의 젊은 나이에 출가해 정계를 은퇴하였다. 그의 직위는 당시 종2위 대납언, 겐씨의 수장, 내교방(内教坊)을 겸하고 있었다. 이 시기 종1위와 준대신에 임명되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시기에 관해선 이설도 있다. 따라서, 가마쿠라 막부 전복계획인 쇼추의 변(正中の変)과는 관련이 없는 것 같다. 한편, 그의 아버지 기타바타케 모로시게와 그의 사촌 기타바타케 도모유키겐코의 변(元弘の変)으로 처형되었다. 가마쿠라 막부를 타도하고, 고다이고 천황겐무 신정(建武の新政)이 시작되자, 기타바타케 지카후사는 정계에 복귀한다. 오슈의 진정을 명받은 아들 기타바타케 아키이에노리요시 친왕(義良親王)과 함께 무쓰 국(陸奥国) 다가 성(多賀城)에 입성한다. 겐무 2년(1335년) 호조 가문의 잔당무리가 나카센다이 난(中先代の乱)을 일으키자,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尊氏)는 천황의 명 없이 그들을 토벌하러 가마쿠라로 나아갔고, 그대로 고다이고 천황에 반기를 들었다. 그 후, 다카우지는 교토를 장악하기 위해 군을 이끌고 서진하자, 다카우지 토벌을 위해 오슈에서 교토로 돌아왔다. 하지만, 교토에서 축출된 다카우지가 규슈의 병력을 이끌고 다시 교토를 장악하자, 고다이고 천황과 함께 요시노(吉野)에 남조를 열어 북조에 대항했다.

엔겐 3년/랴쿠오 원년(1338년) 아들 기타바타케 아키이에가 전사한 후, 지카후사는 이세(伊勢)에서 이세 신궁의 신관 와타라이 이에유키(度会家行)의 도움을 받아 남조의 세을 확대한다. 이 무렵 지카후사는 이에유키의 신국사상(神国思想)에 강한 영향을 받게 된다. 단, 이에유키가 주창하는 이세 신토(伊勢神道)에 대해서는 비판적이었다고 한다. 그 후, 간토(関東)에서 남조 세를 확대하기위해 유키 무네히로(結城宗広)와 함께 노리요시 친왕, 무네요시 친왕(宗良親王)을 받들어 간토로 건너갔다. 하지만, 해로를 통해 건너갔기 때문에 도중의 폭풍우를 만나 두 친왕과 헤어진 후, 혼자 히타치 국(常陸国)에 상륙한다. 히타치에 상륙한 후, 오다 하루히사(小田治久)를 의지해 진구지 성(神宮寺城)에 머물지만, 북조측에 가담한 사타케 가문(佐竹氏)의 공격을 받고, 오다 가문의 본거지인 오다 성(小田城; 현 쓰쿠바 시(つくば市))으로 거처를 옮겼다. 지카후사는 무쓰 국 시라카와(白河)의 유키 지카토모(結城親朝)를 비롯 간토 각지의 반막부세를 규합한다.《신황정통기》,《직원초(職源鈔)》의 집필을 한 시기가 이 무렵이라고 한다. 고코쿠 원년/랴쿠오 3년(1340년) 북조의 고 모로후유(高師冬)가 간토 통치를 위해 파견되자, 기타바타케 지카후사는 소원해진 오다 가문을 벗어나 세키 무네스케(関宗祐)의 세키 성(関城)으로 거처를 옮기고, 다이호 성(大宝城)의 시모쓰마 가문(下妻氏)과 이사 성(伊佐城)의 이사 가문(伊佐氏) 등과 연대하여 히타치 서부에서 항전을 계속하였다. 히타치에서의 5년의 시간이 지나자, 남조의 관백 고노에 쓰네타다(近衛経忠)가 후지와라씨의 수장(藤氏長者)으로 후지와라 씨계 무사단을 독자적으로 통제하기 시작한다. 이렇게 되자, 기타바타케 지카후사에게는 적과 내부의 내홍으로 자신의 입지가 약화되었다. 고코쿠 4년/고에이 2년(1343년) 다이호 성과 이사 성이 함락되자 요시노로 귀환하였다.

쇼헤이 3년/조와 4년(1348년) 시조나와테 전투(四條畷の戦い)에서 구스노키 마사쓰라(楠木正行)의 남조 세력이 고 모로나오(高師直)의 북조 세력에 패배하자, 요시노로부터 아노(賀名生)로 천도했다. 고다이고 천황이 붕어한 후, 고무라카미 천황을 보좌하였고, 간노의 소란(観応の擾乱)으로 불리는 아시카가 가문의 내분이 발생하자, 아시카가 다카우지는 남조에 항복하였다. 이를 쇼헤이 일통(正平一統)이라고 한다. 이로 인해 잠시나마 교토가마쿠라를 탈환하였다. 쇼헤이 9년/분나 3년(1354년) 음력 5월 10일 아노에서 임종했다. 지카후사 사후, 남조에는 지도적 인물이 나타나지 않았고, 남조는 서서히 북조측으로 기울어져 1392년 전국은 북조에 의해 통일되었다.

오사카 시 아베노 구아베노 신사(阿部野神社)와 후쿠시마 현 다테 시료젠 신사(霊山神社)에서는 아들 기타바타케 아키이에와 함께 제를 지내고 있다.

참고 문헌[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