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 신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세 신궁

내궁
제신 아마테라스 오미카미
위치
이세 신궁 (일본)
이세 신궁
주소 일본 미에 현 이세 시
좌표 북위 34° 27′ 17.88″ 동경 136° 43′ 33.14″ / 북위 34.4549667° 동경 136.7258722° / 34.4549667; 136.7258722좌표: 북위 34° 27′ 17.88″ 동경 136° 43′ 33.14″ / 북위 34.4549667° 동경 136.7258722° / 34.4549667; 136.7258722
연결 http://www.isejingu.or.jp/

이세 신궁(일본어: 伊勢神宮, いせじんぐう)은 일본신사 (神社) 중 하나이다. 미에 현 이세 시에 자리하고 있으며, 신사의 이름은 미에 현의 옛 이름 중 하나인 이세 국에서 따 온 것이다. 일본에서 가장 큰 규모의 신사로, 일본 내 신사들의 중심 시설이다. 때문에 이세라는 지명을 붙이지 않고 신궁 (神宮)이라고 부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세 님", "대신궁 님" 등으로 부르는 경우도 있다. 히쿠마 신궁, 구니카카스 신궁과 더불어 "신계" (神階)가 내려지지 않은 신궁으로, 우사 신궁, 이와시미즈 하치만구와 더불어 일본의 종묘로 추앙받아 왔다.

개요[편집]

태양을 상징하는 신인 아마테라스 오미카미를 모시는 황대신궁과 의식주를 상징하는 신인 도요우케노 오미카미를 모시는 도요우케 대신궁이 있다. 황대신궁을 내궁, 도요우케 대신궁을 외궁이라 부르기도 한다. 특히 아마테라스는 천황 가문의 조상신이었기 때문에, 아마테라스를 모시는 이세 신궁은 일본 천황 가문과 조정에서 매우 중시했던 곳이다. 그래서 본래 이세신궁은 국가 제일의 종묘로서 천황만이 공물을 바칠 수 있었다. 그러다가 중세 이후 이세신궁의 온시(御師, 신사에 소속된 기도사)들의 활동에 의해 아마테라스가 일반 민중들 사이에서도 일본의 수호신으로 신앙되어 광범위한 숭배의 대상이 되었다. 그리고 무로마치 시대에 이르러서는 일본인이라면 누구나 일생에 한 번쯤 이세신궁에 참배해야 한다는 관념이 국가적으로 형성되었다.

두 정궁 주변에 별궁, 섭사, 말사, 소관사 등 123개의 크고 작은 사궁 (社宮)들도 있다. 20년에 한번씩 신궁을 새로 짓는데, 이를 "식년천궁" (일본어: 式年遷宮 시키넨센구[*])이라 한다. 가장 마지막으로 식년천궁을 거행한 해는 1993년이다. 관련된 시설으로는 신궁 미술관, 신궁 농업관, 신궁 문서 등이 있다.

참배 방식[편집]

참배 방식은 내궁과 외궁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관계로, 단순한 관광의 경우는 시간을 감안해 내궁만 참배하기도 하지만, 본래는 우선 외궁을 참배하고 나서, 내궁에 참배하는 것이 정석이다. 또한 외궁에서 세상의 잡다한 일에 대한 부탁을 항목별로 조목조목 빈 다음 내궁에서 가장 먼저 참배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데서 시작해, 되도록이면 자신의 일생의 큰 테마를 가지고 비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일본 왕실의 조상신이기도 한 아마테라스 같은 대신(大神)의 영혼 앞에서는 되도록 ‘국가 번영’이나 ‘세계 평화’ 같은 ‘통 큰’ 스케일의 기원을 올리는 것이 좋다고 믿기 때문이다.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