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착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삽차

굴착기(掘鑿機)는 이나 암석 따위를 파내는 기계이다. 일본식 용어인 굴삭기(掘削機)도 널리 쓰인다.[1] 굴착기 중 유압으로 움직이는 기계 을 단 자동차 형태인 것을 특히 삽차(-車)라고 하며, 프랑스의 상표에서 온 포클레인(Poclain)이라는 말도 일반명사화되어 널리 쓰인다.[2] 영어권에서는 엑스카베이터(Excavator)라고 한다.

최초의 근대적인 기계식 굴착기는 1835년 미국의 윌리엄 오티스(William Smith Otis)가 발명했다.[3]

구조[편집]

관절 부위에 있는 유압 피스톤의 왕복 작용으로 굴착기가 움직이게 된다. 이 피스톤을 움직이는 힘은 작은 힘으로 큰 힘을 발휘하게 하는 파스칼의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주요 구조는 유압실린더 붐, 암, 바가지로 구성된 작업장치가 상부 회전체에 붙어 있고, 상부 회전체는 360 도 회전할 수 있으며, 기관, 조종장치, 유압탱크, 조절 밸브, 선회장치 등이 설치되어 있다. 하부 주행체는 작업장치와 상부회전체의 하중을 지탱하면서 굴착기를 이동시키는 장치이다.[4]

하부 주행체에 따른 분류[편집]

무한궤도식[편집]

주행모터에 의해서 스프로켓과 연결된 트랙을 회전시켜 이동한다. 지반이 균일하지 않거나, 무른 땅, 수중에서도 작업이 가능하다. 지반 지지력이 좋아서 작업능률이 뛰어나다.

타이어식[편집]

고무 바퀴를 달고 먼거리를 자력으로 고속 이동 할 수 있어 기동성이 좋다.

규격[편집]

바가지에 담을 수 있는 체적으로 구분하며, 시가지에서 주로 쓰이는 것은 0.7 입방미터 크기로 “공칠” 크기로 부른다. 골목길에서 전선이나 상수도 등의 글착에 쓰이는 작은 크기는 0.2 입방미터 이하 크기로 “공이” 따위로 부른다. 대규모 토공 현장에는 2.0 입방미터 크기의 굴착기도 흔히 볼 수 있다.

대한민국의 국가기술자격[편집]

참고 문헌[편집]

  1. 우리말 바로 쓰기 - '굴삭기'의 순화어. NHN. 2011년 8월 10일에 확인.
  2. 표준국어대사전 '포클레인'. 국립국어원. 2011년 8월 10일에 확인.
  3. (영어) Cutler J. Cleveland. “Otis, William S.”. Encyclopedia of Earth. 2011년 8월 10일에 읽어봄. “…(전략)…invented the first powered construction machine and the steam shovel in 1835…(후략)…”
  4. 한문식, 조재웅 (2011.2, 7). 굴착기 암과 연결핀의 구조해석 (한국생산제조시스템학회). 《한국생산제조시스템학회지》 20 (1). 2013년 1월 28일에 확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