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월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높이 954m
위치 황해남도 은율군 - 안악군
산맥 구월산맥

구월산(九月山)은 황해남도 은율군, 삼천군, 안악군, 은천군에 걸쳐 있는 이다. 궁홀산, 증산, 아사달산, 삼위산(三危山)[1]이라고도 한다. 구월산맥의 일부에 속한다.

개요[편집]

산의 이름은 태음력의 9월에서 유래되었는데 특별하게 이 달 중에 아름답게 보이기 때문이다. 주요 봉우리들은 주가봉·단군봉·인황봉 등 909개 봉이라 전해지는 수많은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고봉은 사왕봉으로 954m이다. 백두산, 묘향산, 금강산, 칠보산, 지이산과 함께 북한의 유명한 산 가운데 하나에 속해 있다.

명승 및 유적[편집]

산중에는 용연폭포를 비롯하여 수많은 폭포가 있고 부연(釜淵)·마연(馬淵)·요연(腰淵) 등 산수의 절경과 7년 왕가물에도 마르지 않는다는 석담(石潭)·고요연(高腰淵) 등이 있다. 또 신라 때 발견되었다는 달천 온천이 있으며, 또 신라 애장왕 때 창건했다는 패엽사(貝葉寺)를 비롯하여 월정사·흥률사·낙산사·달마사 등 많은 절이 있다.

최고봉 사황봉에는 과거 황해도 5대 산성의 하나이며 둘레가 4㎞에 달하는 구월산성의 옛터가 있다. 옛날에는 군기와 군량을 보관하는 창고가 있었다. 그 밖에 유명한 청자기를 굽던 고려 요지(窯地)와 아름다운 오경루(五更樓)가 있다.

관광[편집]

북한의 여름 휴양지가 대부분 구월산에 위치해 있다. 구월산은 공기가 맑고 경치가 황홀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국에서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2] 그리고 이곳에 유원지와 유희장을 새롭게 꾸려 놓았다.

구월산 유격대[편집]

구월산에서 활동했던 유격대는 초기에 750여명으로 본래의 이름은 '연풍유격대'로 김종벽 대위가 부대장을 맡아 1950년 12월 창설하였다. 이들은 1.4후퇴 때 남쪽으로 이동하지 않고 구월산 일대에 잔류하면서 유격적을 벌였다. 후방 교란의 임무를 수행하여 984명의 중공군을 사살하고 296명을 생포하였다. 이들은 인민군 제26여단과 맞서 싸웠으며 휴전선이 고착되어서는 인민군17사단과 중공군과 싸웠다. 구월산 유격대는 51년초 2천 5백여명에 달하였고, 휴전직후 부대해체될 때까지 8백명 규모를 유지하였다. [3]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주석[편집]

  1. 삼국유사 주석보기. “≪제왕운기(帝王韻紀)≫의 주와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권42 문화현 산천 구월산조에서는 구월산, 즉 아사달산의 다른 이름 중 하나로 삼위(三危)를 들고 있다.”
  2. 2003년 10월구월산자연보호구로 지정되었음
  3. 김교만, ‘구월산 유격대’ 기록 첫공개 문화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