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3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1983년 삼성 라이온즈 시즌삼성 라이온즈KBO 리그에 참가한 2번째 시즌이다. 서영무 감독이 작년에 이어 팀을 이끌었으나, 중도 사임했으며 이후 이충남 감독 대행이 남은 시즌을 책임졌다.[1] 주장은 작년에 이어 배대웅이 맡았다. 팀은 코칭스태프 사이의 불화 등[2]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전기리그 5위, 후기리그 공동 2위, 통합 4위를 기록하여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는데 이선희 황규봉 권영호 성낙수가 선수층이 옅은 현실에서 무리한 투구를 한 탓인지[3] 11선발승(이선희 권영호) 8선발승(성낙수) 7선발승(황규봉)에서 5선발승(이선희 권영호 황규봉) 3구원승(성낙수)으로 추락했다.

선수단[편집]

각주[편집]

  1. 공식적으로는 감독 대행이지만 삼성 라이온즈 구단 내에서는 정식 감독으로 인정하고 있다.
  2. 최두성 (2011년 6월 20일). “[with 라이온즈 열정의 30년] ⑩‘대부’의 쓸쓸한 퇴장, 원년 감독 서영무”. 매일신문. 2021년 7월 1일에 확인함. 
  3. 김지석 (2002년 12월 13일). “땀.눈물 그리고 우승 되돌아본 21년-(15)아쉬운 84년 KS”. 매일신문. 2021년 9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