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대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배대웅
Bae dae-woong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54년 3월 2일(1954-03-02) (65세)
출신지 대구광역시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내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82년
경력


배대웅(裵大雄[1], 1953년 3월 20일 ~ )은 전 삼성 라이온즈의 원년 2루수였다.

1971년 경북고 재학 시절, 남우식, 천보성, 정현발 등의 동기들과 1년 후배 황규봉, 이선희 등과 함께 대통령배, 청룡기, 봉황기, 황금사자기, 부산국제신보에서 모두 우승했다. 전국대회 5관왕이란 대업을 이룬 뒤 그해 일본 원정에선 6전 전승의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2]

어려웠던 가정형편 때문에 고교 졸업후 바로 실업팀인 기업은행에 입단했고 1975년부터 1981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하면서 유격수 김재박과 키스톤 콤비를 이뤘다. 1978년 포항제철로 팀을 옮기고 19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하자 당시로서는 노장격인 만 28세의 나이로 연고팀인 삼성라이온즈로 입단했다.[2] 1983년 무릎수술을 하는 등 잔부상으로 1986년 은퇴할 때까지 빼어난 수비력으로 프로 5년간 통산 실책이 고작 20개였다. 은퇴 후에는 천보성, 황규봉에 이어 세 번째로 코치가 되었다. 1987년부터 삼성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했으나 1995년 시즌 뒤 백인천 감독 사단이 들어오면서[3] 구단을 떠났으며 1996년 시즌 후 롯데 작전.주루코치로 부임하면서 현장에 돌아왔지만 김용희 감독이 1998년 시즌 중 해임되면서 2군 감독으로 보직이 변경됐으며 그 해 말 김명성 감독대행이 정식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현장을 한동안 떠나있었다가 2000년 시즌 뒤 한화 작전코치로 현장에 돌아왔으나[4] 다음 해인 2001년 준플레이오프 패퇴에 따른 문책성 해고에 맞춰 그 해 말 팀을 떠났다. 특히 야신 김성근 감독이 기업은행에 스카웃 할 당시를 회고하면서 포지션은 달랐지만 '박진만 같은 선수'였다고 평가했다[5].


출신 학교[편집]

각주[편집]

  1. - 三星 야구 人選 끝내 - 동아일보
  2. 박찬형 (2012년 12월 23일). “[전설을 찾아] 배대웅, “은행원 되고 싶어 야구 시작””. 《MK스포츠》. 2017년 11월 30일에 확인함. 
  3. 박찬형 (2012년 12월 13일). “[전설을 찾아] 배대웅, “은행원 되고 싶어 야구 시작””. MK스포츠.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 
  4. “[프로야구] 한화, 윤동근등 코칭스태프 확정”. 국민일보. 2000년 11월 27일.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 
  5. 이재국 (2009년 2월 26일). “[피플인메모리] 배대웅, 수비도 사업도 만점! 일류가 된 2루수”. 동아일보.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