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한석봉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호

출생 1543년
조선 경기도 개성부
사망 1605년
국적 조선
별칭 자 경홍 호 석봉
학력 1567년 과거에 급제
직업 서예가, 외교관
부모 한언공 / 홍주 백씨

한호(韓濩, 1543년~1605년)는 조선의 문신·서예가이다.[1] 본관은 삼화(三和), 는 경홍(景洪), 는 석봉(石峯)·청사(淸沙)이다. 후세에 서예의 명인이라 불렸으며, 명나라의 명필가 주지향(朱之香)은 한호를 가리켜 “왕희지(王羲之) 및 안진경(顔眞卿)과 우열을 가리기가 매우 어렵다”라고 비유할 정도로 글 솜씨가 뛰어났다고 전해진다.

생애[편집]

한호는 1543년개성에서 태어났다.아버지는 한언공이고 할아버지는 병조정랑 한새관이다.[2] 3세에 아버지를 여의고 조부에게 글을 배웠으나 15세에 조부까지 여의었다. 이후 집안의 살림이 매우 가난하였다. 12세에 영계 신회남의 문하에 들어갔다.

1567년(명종 22) 25세 때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하였다. 그 후 그는 1583년(선조 16) 와서별제(瓦署別提), 사헌부 감찰(司憲府監察)을 역임하고, 1592년 임진왜란 때는 사보로 왕의 행재소(行在所)에 가서 문서관계의 일을 맡았으며, 가평군수(加平君守), 흡곡현령(谷縣縣令) 등을 지냈다.

한호는 사자관(寫字官)으로서 국가의 주요 문서 및 외교 문서를 도맡아 작성하며 지냈는데, 그 동안 사신을 따라 몇 차례 명나라에 다녀왔다. 사신을 따라 명나라에 갈 때마다 한호는 연석이 벌어진 자리에서 특유의 정교한 필법으로 글씨를 써서 동방 최고의 명필로 아낌 없는 칭송을 들었으며, 명나라의 여러 고위 관료들로부터 종종 왕희지와 비교하는 평판을 들었다.

선조는 한호가 쓴 글씨를 항상 벽에 걸어두고 감상하였으며,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조선을 도우러 왔던 명나라 제독 이여송(李如松)·마귀(麻貴) 등도 한호에게 친필을 부탁하여 얻어 가지고 갔다고 전해진다.

1605년에 사망하였다.

일화[출처 필요][편집]

어려서부터 스스로 붓글씨를 익혔으며, 타고난 천재에다 피나는 수련을 쌓았으므로 해·행·진·초(楷行眞草)의 각체가 모두 묘경에 이르렀다. 그는 돈이 없어서 서당을 다니기는커녕 먹과 종이도 살 수가 없었다. 그래서 항아리나 돌 위에 손에 물을 찍어서 글씨 연습을 하였으며, 매일같이 꾸준히 연습하자 글씨를 쓰는 솜씨가 차츰 나아지면서 마을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았다. 이에 그 어머니는 한호를 유명한 절로 들여보내 공부를 하게 하였는데, 한호의 스승인 승려는 한호를 가르치면서 날이 갈수록 실력이 늘어가는 그의 글 솜씨에 감탄해 마지 않았다.

절에 들어가 공부를 한 지 4년 후, 어느 날 한호는 어머니가 너무나도 보고 싶어서 밤에 몰래 절에서 빠져나와 집으로 찾아왔다. 돌아와서 이미 공부를 많이 해 더는 배울 것이 없다고 하자 어머니는 한호를 불을 끈 어두운 방 안으로 들어오게 한 뒤 자신은 칼로 떡을 썰고 한호는 글씨를 붓으로 쓰게 하여 둘의 솜씨를 비교해 보자고 하였다. 불을 켜고 보니 어머니가 썬 떡은 크기나 두께가 모두 똑같아 보기가 좋았는데, 한호가 쓴 글씨는 서로 크기가 제각각이고 모양이 비뚤비뚤하여 보기가 흉했다. 이에 어머니는 한호를 크게 꾸짖으며 자신의 떡처럼 눈을 감고도 글씨를 고르게 쓸 수 있게 되기 전까지는 집에 올 생각을 하지 말라고 엄명을 하여 한호를 다시 돌려보내 공부하게 하였다는 이야기가 널리 전해 내려져 오고 있다. A알겠어요

석봉 서체의 특징 및 평가[편집]

한호의 증류여장서첩

한호는 왕희지와 안진경의 필법을 익혔으며, 거기에서 그치지 않고 계속 뛰어난 평필가들의 필법을 연구하여 해서, 행서, 초서 등에 모두 뛰어나게 되었다. 석봉 서체의 특징은 그가 조송설(趙松雪)체를 쓰면서도 자기 독특한 체풍(體風)을 세운 데 있다. 그렇게 한호는 그때까지 중국의 서체와 서풍을 모방하던 풍조를 깨뜨리고 독창적인 경지를 개척하여 석봉류의 호쾌하고 강건한 서풍을 만들어냈다.

엄주(弇州) 왕세정(王世貞)은 〈필담(筆談)〉에서 석봉의 글씨를 가리켜 “성난 사자가 바위를 갉아내고, 목마른 천리마가 내로 달리는 것같이 힘차다.”라고 했으며, 명나라 한림 주지번(朱之番)은 “석봉의 글씨는 능히 왕우군(王右軍)·안진경(顔眞卿)과 어깨를 겨눌 만하다.”라고 하였다.

선조도 그의 대자(大字)를 보고 “기(奇)하고 장(壯))하기 한량없는 글씨”라고 찬탄하면서 중사(中使)를 보내어 그 집에 연회를 베풀었다. 이어 선조는 한벽(閑僻)한 고을 군수에 임명하면서 “필법을 후세에 전하게 하고자 하니 권태로울 때는 구태여 쓰지 마라. 게을리도 말고 서둘지도 마라.”라고 타일렀으며, 선조 친필로 〈醉裡乾坤 筆奪造化(취리건곤 필탈조화)〉의 8자를 써 주었다.

그는 안평대군(安平大君)·김구(金絿)·양사언(楊士彦)과 함께 조선 초기의 4대 서가(四大書家)로 꼽힌다. 또한 한호의 글씨는 현재까지 전해지는 친필 진본이 거의 없으나 석봉서법이라든가 석봉천자문과 같은 책이 모간본으로 전해지고 있어 그의 흔적들 더듬어 보게 한다. 그러나 그의 글씨로 비문이 많이 남아 있어 탁본으로 유행하고 있다.

작시(作詩)에 능한 차천로, 작문에 능한 최립과 함께 송도삼절로 불린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한세관(韓世寬)
  • 할머니 : 통천 최씨
  • 아버지 : 한언공(韓彦恭)
  • 어머니 : 홍주 백씨
  • 부인 : 강릉 최씨
    • 장남 : 한민정(韓敏政)

연관인물[편집]

관련 작품[편집]

관련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1. 한호 - 한국학중앙연구원
  2. 송도삼절의 한명인 간이당 최립은 간이집에 자신의 고조인 최노가 글씨를 잘써서 절충상호군에 해당하는 녹식을 받았고, 족조인 직강공 부자와 자신의 아버지 최자양이 과거시험장에서 글씨가 뛰어나다는 칭송이 자자했는데 한호가 직강공의 외손자로 외가의 필제를 이어받았다고 기록했다.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양반관료의 문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