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된 무기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학습된 무기력(學習─ 無氣力, learned helplessness)은 동물에게 볼 수 있는 행동의 유형의 하나로, 고통스럽거나 혐오스러운 자극을 반복적으로 견뎌내는 가운데 발생하며 이로 인해 벗어나거나 회피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러한 경험 이후에 동물은 새로운 상황을 벗어나거나 회피하는 것을 수용하거나 배우는 것을 실패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즉, 혐오스러운 자극이 있는 상황에서는 이것이 도움이 없다고 학습하고 제어권을 상실함으로써 시도를 포기하게 된다. 이러한 주체는 학습된 무기력을 습득했다고 간주한다.[1][2] 학습된 무기력 이론임상적 우울증 및 관련 정신 질환들이 벌어진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는 데에서 비롯될 수 있다는 관점이다. [3] 학습성 무기력, 학습된 무력감이라고도 한다.

연구와 이론의 성립[편집]

초기 주요 실험[편집]

미국의 심리학자 마틴 셀리히만(Martin Seligman)은 1967년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에서 우울증에 대한 관심을 넓혀 학습된 무기력에 대한 연구를 시작하였다.[4][5] 이러한 연구는 나중에 셀리히만과 그 밖의 사람들에 의해 실험들을 통해 확장해나갔다. 첫 실험들 가운데 하나는 셀리히만과 마이어(Maier)의 실험이었다. 이 연구의 파트 1에서 3개의 개 집단들을 나가지 못하게 통제하였다. 제1집단의 개들은 단순히 일정 기간 동안 가둔 다음 나중에 풀어주었다. 제2집단은 임의의 시기에 전기충격을 주어 개가 조작기를 눌러야만 이를 멈출 수 있게 했다. 제3집단의 각 개는 제2집단의 개와 함께 있었으며 제3집단은 제2집단과 동일한 강도의 충격을 받았으나 조작기가 충격을 멈추지는 못했다. 제3집단의 개에게는 충격은 임의의 때에 끝나는 것으로 보였는데 그 이유는 제2집단의 개가 이를 멈추려고 시도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므로 제3집단의 개들에게 충격은 "벗어날 수 없는" 것이었다.

이 실험의 파트 2에서 동일한 세 집단의 개들은 다용도 상자 기구에서 실험되었다. 모든 개들은 한쪽 상자에서 낮은 파티션 위로 점프하여 다른 쪽 상자로 이동하면 충격을 회피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제1집단과 제2집단의 개들은 빠르게 이 일을 배워서 충격을 벗어날 수 있었다. 이전에 자신이 했던 일이 충격 효과에 아무 영향을 미치지 못했던 제3집단의 개들 대부분은 그저 수동적으로 포기하고 충격을 받을 때 낑낑댔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Carlson, Neil R. (2010). 《Psychology the science of behavior》. Pearson Canada. 409쪽. ISBN 978-0-205-69918-6. 
  2. Nolen, J.L. “Learned helplessness”. Encyclopædia Britannica. 2014년 1월 14일에 확인함. 
  3. Seligman, M. E. P. (1975). 《Helplessness: On Depression, Development, and Death》. San Francisco: W. H. Freeman. ISBN 0-7167-2328-X. 
  4. Seligman, M. E. P. (1972). “Learned helplessness”. 《Annual Review of Medicine》 23 (1): 407–412. doi:10.1146/annurev.me.23.020172.002203. 
  5. Seligman, M. E. P., 1975 Scientific American

외부 링크[편집]